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남도, “농식품산업 전반으로 스마트화 확산 필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상남도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를 조성함에 있어 관계 기관별 협력을 통해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제공=경남도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경상남도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를 조성함에 있어 관계 기관별 협력을 통해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전국청년농업인선정자연합회, 경남테크노파크, 농협중앙회 경남본부 등 21개 기관·단체 등이 참여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경상남도와 밀양시는 스마트팜 혁신 밸리 구축 확산과 나노산단 내 스마트팜 전후방 기업 유치,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청년농업인 등 정주기반 구축, 경남테크노파크는 나노 활용 스마트팜 산업상용화 연구지원, 농협중앙회 경남본부는 APC(농산물산지유통센터)운영 등 관계 기관들이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사)경남통일농업협력회는 경남형 스마트팜 기술 북한과 교류 협력을 추진하고, 청년농업선정자연합회는 도내 청년농업인들이 스마트팜 보육에 적극 참여와 창업 활성화에 협력하고 (주)경남무역과 aT 경남지사에서는 스마트팜 생산 농산물 수출에 참여하게 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지원사업은 정부의 8대 핵심과제로 선정되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스마트팜 집적화, 청년창업, 기술혁신 등 생산·교육·연구기능이 집약된 첨단 융복합 클러스터 개념이다.

한편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4개소에 핵심시설(청년창업 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 단지)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경남도는 나노기술을 활용한 수출주도형 스마트팜 조성을 비전으로 밀양시 삼랑진읍 임천리 일대에 22ha 규모의 스마트팜 혁신 밸리를 2022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지금 우리 농업은 개방화, 고령화 등 농업의 구조적 문제가 투자 위축으로 이어져, 농업의 성장, 소득, 수출이 정체되는 실정”이고 “이제는 농식품 산업 전반으로 스마트화 확산은 필수”라며 “오늘 협약식을 계기로 경남도 시설원예농업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다 같이 협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경상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사업에 3월 8일까지 공모할 예정이며, 사업 대상지 선정은 농림축산식품부 평가단의 평가를 통하여 3월 말 최종 확정된다.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