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설 인심에 구경거리 넉넉한 서울 동네시장 나들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네시장은 요즘 한창 대목이다. 민족의 대명절인 설날을 앞둬서다. 시장만큼 지역민의 삶을 고스란히 반영한 공간이 또 있을까. 시장은 지역의 희로애락의 집결지다. 장을 보거나 만남과 소통이 이뤄지는 공간이다. 여행객이 지역의 속살을 가까이하는 데에 시장만한 곳도 없다. 서울관광재단이 설날을 앞두고 나들이 가도 좋을 도심 동네시장을 소개했다.

대림중앙시장 먹거리. /사진=서울관광재단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영등포구 대림중앙시장

대림중앙시장은 영화 ‘범죄도시’ 배경으로 등장하면서 서울 속 차이나타운으로 많이 알려졌다. 영화에서는 사건사고가 많은 공간으로 묘사됐지만 시장 분위기는 매우 밝고 활기차다. 과거 시장은 인근의 구로공단에서 일하는 중국인 노동자들이 대림동 일대에 살면서 중국거리가 형성됐다. 대림역에서 중앙시장으로 향하는 길에는 한글보다 중국어나 한자로 적힌 간판이 더 많이 보인다. 좌판에 펼쳐진 중국식 만두와 소시지, 연변 순대 등 다양한 중국음식들이 이색적이다. 오가는 이들의 언어마저도 중국어가 더 많이 들리는 터라 마치 중국으로 여행 온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 중국 음식을 하나씩 맛보며 먹거리 탐방을 하는 것만으로도 짧은 여행을 하듯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시장이다.

☞여행팁-문래창작촌

문래역 7번 출구로 나와 걷다 보면 철공소에서 쓰던 기계나 부품들로 만들어진 독특한 조형물을 만나게 된다. 문래창작촌, 또는 예술촌으로 불리는 곳이다. 2000년대 초·중반부터 대학로와 홍대 일대의 비싼 임대료를 피해 철공소가 밀집한 문래동으로 이주해 온 예술가들이 형성한 자생적 예술가 마을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지역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미로처럼 이어진 골목골목에 낡은 철공소와 예술가들의 공방 그리고 트렌디한 카페와 음식점들이 섞여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남성사계시장 내부. /사진=서울관광재단

◆동작구 남성사계시장

남성시장은 아파트 단지와 지하철역 사이에 위치해 평일에도 찾는 사람이 많은 활기찬 시장이다. 2016년에 봄, 여름, 가을, 겨울의 테마로 시장을 브랜딩하면서 지금의 남성사계시장으로 재탄생했다. 봄 구역은 시장의 시작점으로 공산품 위주의 상품을 판매한다. 여름 구역은 전통시장의 역사를 잇는 길로 과일, 채소, 정육 등 식료품을 파는 점포가 늘어서 있다. 가을 구역은 아파트 단지로 가는 길목에 자리하여 간편한 먹거리들이 눈에 띄고, 겨울 구역은 차가운 바람 부는 날에도 즉석해서 끓여내는 뜨끈한 육수를 맛볼 수 있는 먹자골목이다. 남성사계시장에는 이른바 ‘인스타 성지’로 통하는 명물 떡집이 두 군데 있다. 팥 앙금과 버터를 이용해 달콤한 맛을 내는 백설기, ‘앙버떡’으로 유명한 정애맛담(민속떡집)과 고운 빛깔을 내면서도 인절미 특유의 쫀득한 식감에 부드러움을 더한 ‘사색 인절미’를 만드는 몰랑이수(떡사랑)가 그곳이다. 특이하면서도 맛좋은 메뉴 덕에 남녀노소 즐겨 찾는다. 명절 가족모임을 위한 특별한 떡을 찾고 있다면 추천할 만하다.

☞여행팁-국립서울현충원

국가와 민족을 위해 순국한 이들이 안장된 국립묘지로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의 묘역도 자리하고 있다.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 차분하게 산책하기에도 좋다. 봄이면 수양벚꽃이 만발하여 풍경이 특히 아름답다.

영천시장 꽈배기. /사진=서울관광재단

◆서대문구 영천시장

영천시장은 안산 골짜기에서 흘러내리는 냇가 위에 지어진 시장이다. 안산의 약수가 질병을 낫게 하는 약효가 있다고 하여 신령한 물이 흐르는 샘이라는 뜻으로 영천이라는 지명을 얻게 되었다. 영천시장은 과일부터 해산물까지 다양한 식자재를 판매할 뿐 아니라 문구점, 헌책방까지 시장 내에 함께 어우러져 있어 그야말로 없는 것이 없는 시장이다. 전통시장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동시에 꽈배기며 떡볶이, 튀김 등 특유의 먹거리로 SNS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젊은 층에도 인기가 높은 동네시장계의 ‘핫플’이다. 특히 저렴한 가격에 양과 맛을 모두 사로잡는 꽈배기는 영천시장의 명물. 저녁때 가면 다 팔리고 없기 일쑤다. 수산시장에서나 볼법한 킹크랩과 랍스타를 판매하는 점포도 있다. 해산물 좋아하는 손님들이 일부러 찾아올 정도로 인기가 있어 시장의 이색 점포로 자리했다. 멀리 수산시장까지 가지 않아도 될 만큼 맛과 신선도가 보장된다니, 영천시장이 인근이라면 이번 설 특별 메뉴로 킹크랩을 쪄내는 것도 색다르겠다.

☞여행팁-서대문형무소역사관

일제강점기 독립투사들을 투옥하기 위해 만들었던 서대문형무소를 활용하여 1998년 11월 역사교육의 장으로 개관하였다. 서대문독립공원 내에 있으며 3·1운동 직후 유관순 열사가 투옥되어 숨을 거둔 지하 옥사와 감시탑, 고문실, 역사전시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독방, 감옥, 사형장 등을 실감 나게 재현해 놓아 아이들의 역사체험코스로도 추천할 만하다.

연서시장 먹자골목. /사진=서울관광재단

◆은평구 연서시장

연서시장은 은평구에 있는 크고 작은 여러 군데 전통시장 중 가장 활발한 시장이다. 연신내역 바로 앞에 위치하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은 물론 북한산을 오고가는 사람들로 늘 북적인다. 미로처럼 형성되어 있는 시장 골목골목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물건이며 사람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골목길들을 연결하는 중앙의 먹자골목에는 생선이나 홍어회, 족발 등 고기류를 비롯해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잔치국수며 김밥 등을 파는 가게들이 모여 있어 시장을 돌다 허기를 달래기에 부족함이 없다. 풍성한 먹거리로 유명한 광장시장 일부를 연서시장으로 옮겨온 것 같은 풍경이다. 명절 시즌에 가장 붐비는 점포는 단연 떡집이다. 장수떡집에서는 현미가래떡과 귀리현미가래떡을 만들어 파는데 귀리와 현미를 넣은 떡이라니 떡국을 끓여도 보다 건강한 맛이 날 것만 같다.

☞여행팁-은평한옥마을

북한산 자락에 자리한 한옥을 체험할 수 있는 마을이다. 전통 한옥과 현대 주택의 장점을 혼합하여 만든 최신식 한옥을 구경할 수 있다. 북한산의 봉우리 아래 포근하게 자리하고 있는 한옥 마을의 모습 자체도 아름답지만 역사박물관, 문학관, 한옥 카페 등이 있어 마을의 정취를 느끼며 나들이를 즐기기에도 좋다.

금남시장. /사진=서울관광재단

◆성동구 금남시장

금남시장은 한국전쟁 이전부터 금호동에 터를 잡아 지금까지 이어져 온 시장이다. 도로를 따라 길게 점포들이 늘어섰고, 늘어선 점포 사이의 골목을 따라 시장이 형성되어 있다. 금호동 일대가 재개발되어 전반적으로 많이 변했지만, 금남시장과 그 주변 풍경은 여전히 90년대 중후반의 느낌을 간직하고 있다. 어린 시절 장 보러 가는 엄마 손을 잡고 따라 나섰던 추억이 떠오르는 친근하고 따뜻한 풍경의 동네시장이다. 왕족발에 순댓국, 즉석 핫바 등 전통시장답게 역시 다양한 먹거리들을 만날 수 있다. 떡집으로는 지장수를 이용해 떡을 만드는 백미당이 유명하다. 황토에 구덩이를 파 물을 붓고 기다린 후 입자들이 가라앉으면 위에 뜬 물만 건져내는 것을 지장수라 하는데 동의보감에 실려 있을 정도로 해독작용에 좋다고 전해진다.

☞여행팁-응봉산


서울에서 가장 먼저 개나리를 볼 수 있는 곳 중 하나가 응봉산이다. 작은 바위산이지만 봄이면 산 전체를 노랗게 뒤덮은 개나리가 장관이다. 중랑천과 한강이 만나는 지점에 있어 해발 94m의 낮은 산임에도 불구하고 정상에서 보는 풍경이 그만이다. 성수대교와 동호대교 일대의 한강 풍경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전망을 자랑한다. <사진·자료제공=서울관광재단>

박정웅 parkjo@mt.co.kr  |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