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한돈협회 '가짜 이베리코 사태'에 분노… "당장 판매 중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대한한돈협회가 가짜 이베리코 사태 관련자를 엄벌에 처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은 29일 입장발표문을 통해 "‘가짜 이베리코 사태’는 소비자를 기만하고 건전한 대한민국 한돈산업을 파괴한 ‘대국민 사기사건’"이라며 "소비자를 현혹하는 가짜 이베리코 돼지를 유통시킨 악덕 수입유통업체를 발본색원하고 철저한 전수조사를 통해 관련자를 엄벌에 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8일 소비자시민모임 발표에 따르면 시중 판매하는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 50점 중 5개(10%)가 이베리코 흑돼지가 아닌 백색돼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시모 발표에 따르면 많은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이베리코’를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라고 광고하지만 이는 극히 일부라는 주장이다. 스페인 돼지고기를 모두 이베리코인 것처럼 허위·과장광고 한다는 지적인 것.

특히 유통업체가 온·오프라인에서 광고하고 있는 이베리코의 ‘베요타(BELLOTA), 세보데캄보(Cebo de Campo), 세보(Cebo) 등의 등급은 하몽(생햄)의 원료육을 위한 등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현지에서도 생육에서의 등급 표시는 별도로 관리되지 않는데 마치 일반 생육판매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것처럼 과장했다는 주장이다.

한돈협회는 "가짜 이베리코 마케킹으로 한돈산업은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며 네가지 성명문을 발표했다.

한돈협회는 "첫째, 가짜 이베리코 돼지를 유통시킨 수입업체와 유통업계는 축산유통업계에서 떠나야 하며 이를 위해 한돈협회는 법적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며 또한 "둘째, 정부는 가짜 이베리코 돼지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수입 돼지고기의 검역을 강화하고 수입육 원산지 표시단속을 강화하라"고 말했다.

이어 "셋째, 정부는 ‘이베리코 돼지’ 등급표시와 허위·과장 광고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위반시 법적인 책임을 강구하라"며 "넷째로 정부는 음식점, 유통업계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이베리코 돼지에 대해 전수조사를 통해 허위·과장 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막고, 생산자를 보호하는데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돈협회 측은 "소비자를 기만하고 우롱한 수입업체, 유통업체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임을 천명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