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번 간 데 또 간다… 음식·맛집, '회전문 여행' 요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인 개별여행객 재방문이 가장 많은 제주도. /사진=스카이스캐너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 직장인 A씨(28)는 제주도를 지난해에만 4번을 다녀왔다. 계절별로 달라지는 비경과 숨은 맛집을 찾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이다. 그는 올해도 제주를 찾을 생각이다.

같은 여행지를 또 방문하는 여행 트렌드가 나타났다. 국내 개별여행객 3명 중 1명은 같은 여행지를 3회 이상 방문한 '회전문 여행객'으로 조사된 것.

전세계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한국인 개별여행객 601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약 48%가 한번 방문한 여행지를 다시 찾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6%는 같은 곳을 3회 이상 여행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5회 이상 방문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이들 또한 전체 응답자의 13%에 달했다.

한번 간 적이 있는 여행지를 되찾는 이유로는 '현지 음식과 맛집'(24%)의 영향이 가장 컸다. '현지 특유의 분위기'(17%)와 '자연경관'(10%), '휴양시설'(10%) 또한 여행지를 다시 찾게 만든 매력 요소로 꼽혔다. 이어 '합리적인 비용'(14%)과 '일정'(10%) 등 현실적인 이유도 거론됐다. 

가장 인기 있는 재방문 여행지는 우리나라 '제주'였고, 일본 '오사카'와 '후쿠오카'가 뒤를 이었다. 태국 '방콕'과 일본 '도쿄'도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제주의 경우 한라산과 서귀포 중심에서 협재·애월·표선 등으로 확장되는 추세다. 제주 곳곳의 아름다운 경관을 이용한 카페와 맛집은 '맛집'을 중요시하는 젊은 여행객들의 발걸음을 재촉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부엌'으로 불리는 오사카 또한 교토, 고베 등 먹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한 근교 여행지가 뜨면서 인기여행지로 명성을 이어왔다. 

스카이스캐너는 "젊은 밀레니얼 세대는 남의 시선보다 나의 만족을 중요시하는 경향이 있어 앞으로 여행 트렌드가 더욱 세분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정웅 parkjo@mt.co.kr  |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