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직 계획 직장인 43%, "경쟁사로 간다"… 이직은 연봉 올리는 수단

기사공유
올해 이직 계획이 있는 직장인 5명 중 2명은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연봉수준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잡코리아가 올해 이직 계획이 있는 직장인 4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직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잡코리아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이유는 연봉 때문이었는데, 실제로 이직을 결심한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변이 37.2%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그 다음으로 ‘역량 향상과 경력관리를 위해(23.0%)’, ‘재직 중인 회사의 성장 가능성이 낮아서(21.0%)’,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를 하고 있어서(20.8%)’, ‘지금이 아니면 이직 시기를 놓칠 것 같아서(19.6%)’ 등도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한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직장인들은 올해 이직 성공까지 ‘1~3달 미만(47.9%)’, ‘3~6달 미만(30.5%)’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이직을 결심한 직장인 5명 중 2명이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어떤 기업으로 이직할 계획인지’ 묻자 ‘동종업계-경쟁사’로 이직을 계획 중이라는 답변이 43.8%로 집계됐다. ‘동종업계-경쟁사’ 이직을 계획 중이라는 답변은 주임·대리급이 50.9%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 이상 역시 50.0%로 2명 중 1명 꼴이었다. 반면 사원급 직장인들의 경우, 37.4%만이 동종업계 경쟁사로 이직을 계획한다고 답해 그 비율이 가장 낮았다.

한편 2명 중 1명인 직장인 57%가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이 있다고 답했다. 전 직급에서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 1위로 ‘업무경험 등 차별성을 적극 어필’한다는 답변이 꼽힌 가운데 2위부터 순위가 달랐다. 먼저 사원급과 과장급 이상 직급에서는 ‘맞지 않는 경력을 일부 포기한다(사원급 27.9%, 과장급 이상 32.5%)’는 답변이 2위에 올랐다. 반면 주임·대리급 직장인 그룹에서는 성공적인 이직 전략 2위에 ‘경쟁사 등 관련업계에 지원한다(39.6%)’가 선정됐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