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명절음식을 '가정간편식'으로 차린다고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설을 앞두고 명절을 준비하는 손길이 바빠지는 가운데 가정간편식(HMR)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1인 가구의 증가와 집안일·가사노동의 효율, 편의를 추구하는 밀레니얼세대가 가구의 주축을 이루고 명절 음식 준비도 손쉽고 간편하게 준비하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유통가 풍경이 변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HMR시장은 3조원을 넘어 연평균 21%의 성장률을 기록,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HMR시장이 연 4조원 규모로 급성장하는 가운데 지난해 추석 아워홈몰에서 판매된 HMR 제품은 평월보다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자사의 간편식 제품 가운데 '한식 반찬'의 최근 3년 설 성수기 매출을 조사한 결과 2016년 100억원이던 매출이 지난해 170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연평균 30%씩 매출이 뛰었다. 이에 식품 및 유통업계는 설 연휴를 앞두고 다양한 HMR 제품을 출시하며 명절 특수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원홈푸드가 운영하는 HMR 온라인쇼핑몰 더반찬에서 선보이는 ‘프리미엄 차례상’은 최근 변화하고 있는 명절 풍속도에 따라 간편하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게 구성된 제품이다. 사과, 배, 곶감, 깐밤, 건대추 등 다양한 과일을 비롯해 수제 모듬전, 갈비찜, 잡채, 소고기뭇국, 명절나물 등 총 24종의 제수 음식들이 4∼5인 기준으로 구성됐다. 음식은 100% 국산 재료들과 더반찬 셰프들이 손수 조리한 제품들이다.

더반찬이 지난해 처음 선보인 프리미엄 차례상은 지난 추석에 완판을 기록했고 구매 고객 중 95%가 재구매 의사를 밝힐 정도로 만족도가 높아 이번 설 시즌에 준비 물량을 2배 이상 늘렸다.

더반찬은 프리미엄 차례상 외에 '명절 시그니처 세트'도 선보인다. 수제 모듬전, LA갈비, 갈비찜, 잡채 등 명절 대표음식들로 이뤄진 제품으로 싱글족 세트 2만5400원부터 대가족 세트 7만3100원까지 구성됐다. 예약은 31일까지 가능하다.

한국야쿠르트의 간편식 브랜드 잇츠온은 ‘명절 한상차림’ 세트를 출시했다. 서울식 소불고기 전골(4~5인분), 버섯부추잡채(4~5인분), 소고기 무국(3~4인분), 신선란(10구), 꽃돌김(1통) 등 설 식탁에 오르는 메뉴들로 구성했으며 제품을 받는 즉시 간단히 요리할 수 있다. ‘명절 한상차림’ 세트는 오는 31일까지 잇츠온 온라인몰을 통해 주문할 수 있으며 14%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유럽풍 프리미엄 미트샵 ‘앵거스박’은 ‘왕갈비찜’, ‘왕갈비탕’ 등 명절 필수 메뉴인 갈비 HMR 제품을 선보였다. 북미산 프리미엄 소고기 브랜드 ‘엑셀비프’를 재료로 만든 고품질 갈비탕과 갈비찜으로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므로 설 명절 요리 중 가장 손이 가기 쉬운 갈비 요리를 손쉽게 준비할 수 있다.

특히 혼설을 보낼 예정인 1인가구를 겨냥한 블랙앵거스 LA양념 갈비나 인기 TV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의 한혜진처럼 도가니탕 떡국을 끓여 먹을 수 있는 도가니탕 제품도 주목받고 있다. 앵거스박 ‘한상차림 왕갈비탕’과 ‘갈비찜’은 1kg 대용량으로 명절 대가족의 식사도 거뜬히 준비할 수 있다. 1팩의 권장소비자가는 왕갈비탕 1kg 9900원, 왕갈비찜 1kg에 1만2000원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성비까지 잡았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식품 및 유통업계가 설을 앞두고 HMR을 다양하게 출시하며 설 특수를 잡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