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1%↑, 대형마트 2.5%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aT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설 차례상 차림비용이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을 전망이다.

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지난 16일 전국 19개 지역의 27개 대형 유통업체와 18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차례상에 올라가는 28개 제수품의 소비자 가격을 조사한 결과 대형유통업체는 34만6861원으로 전년 대비 2.5% 하락, 전통시장은 25만3999원으로 2.1% 상승했다.

지난해 유례없는 폭염 등으로 채소류를 비롯한 농산물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가을부터는 순조로운 기상여건 등으로 무·배추 등을 비롯한 주요 채소류의 생산량 증가가 이어지면서 채소류는 전년보다 낮은 가격을 보이고 있다.

다만, 사과·배 등 과일류는 지난해 빈번한 이상기상 발생에 따른 착과율 저하 및 낙과 등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감소해 전년 대비 소폭 높은 시세를 보이고 있다.

대형 유통업체의 경우  전년대비 ▲무 23.8 % ▲곶감 22.4 % ▲시금치 14.0 %▲배추 10.4% ▲부세 9.1 % ▲흰떡 5.5 % ▲소고기(양지) 5.2% 하락했으며 ▲강정 42.4% ▲배 30.3% ▲쌀 22.4% ▲사과 14.4% 올랐다.

전통시장의 경우도 ▲계란 17.5 %▲시금치 15.1%▲ 배추 13.1% ▲무 7.4%로 전년대비 하락했으며 ▲배 31.1% ▲대추 26.3 ▲쌀 21.8% ▲사과 11.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은 전년 대비 사육 마릿수가 증가하며 소고기, 계란 가격이 전년 대비 소폭 낮은 수준이다. 조기·명태 가격은 전년 대비 어획량과 수입물량이 증가해 소폭 하락했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소비가 집중되는 설 명절 전 2주간(1.21.∼2.1.) 배추, 무, 사과, 배 등의 농산물과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의 축산물과 밤, 대충 등의 임산물 등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