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주류, 이탈리아 레몬주 ‘팔리니 리몬첼로’ 선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주류가 이탈리아 레몬 리큐르 ‘팔리니 리몬첼로(Pallini Limoncello)'가 출시됐다.

‘리몬첼로’는 이탈리아 특산품인 레몬의 껍질를 사용해 만드는 술로 여행객들 사이에서 ‘이탈리아를 방문하면 꼭 사야 하는 기념품’으로 꼽힐 만큼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탈리아의 수많은 ‘리몬첼로’ 브랜드 중에서도 이탈리아 주조 명가 ‘팔리니’ 가문이 140여 년간 지켜 온 전통 레시피로 제조되는 '팔리니 리몬첼로'는 엄격한 품질 기준과 까다로운 제조 과정으로 유명하다.

/ 롯데주류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팔리니 리몬첼로’는 다른 레몬들에 비해 껍질이 두꺼워 산도가 낮고 진하고 풍부한 향이 특징인 '스푸사토(Sfusato)'라는 품종만을 엄선해 사용한다.

또한 냉동 레몬 껍질(Zest)을 사용하고 있는 대부분의 ‘리몬첼로’들과 달리 까다로운 선별 과정을 거쳐 수작업으로 직접 수확한 천연 레몬 껍질을 사용해 제품을 만든다.

여기에 ‘팔리니’ 가문의 비법인 천연 레몬 오일 추출물을 사용해 제조 과정에서 손실될 수 있는 레몬 본연의 풍미와 향이 그대로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팔리니 리몬첼로’의 알코올 도수는 26도로 소비자들의 다양한 음용 스타일을 고려해 50ml, 500ml, 700ml 세가지 용량으로 국내 출시되며 클럽(Club), 바(Bar), 주류 전문 매장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출고가: 50ml 4,400원 / 500ml 23,100원 / 700ml 30,800원)

1L 대용량 제품은 면세 전용 제품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인천공항 롯데면세점에 출시돼 판매 중이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팔리니 리몬첼로’는 전세계 4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2017년기준 면세점 판매량 1위 ‘리몬첼로’로 전 세계적으로 높은 신뢰를 받고 있는 브랜드”라며 “샷으로 차갑게 즐기거나 칵테일 형태로 즐기기에도 좋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