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대기업 브랜드도 본격 진출하는 차(tea) 시장의 전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제 더 이상 커피만이 주도하던 카페 시장은 끝이 났다. 세계적인 카페 프랜차이즈 스타벅스와 이디야커피에 이어 SPC도 차(Tea) 시장에 뛰어들었다.

주로 커피 시장에서 경쟁을 펼치던 대규모 기업들이 잇달아 차 브랜드를 론칭하면서 ‘커피’에 이어 ‘차’ 시장 내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국내 차 시장 규모는 3,000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렇게 차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게 된 배경은 더 이상 설 곳 없이 포화된 커피 시장과는 달리 성장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 5일, SPC그룹은 새로운 블렌딩티 브랜드 ‘티트라’를 출시하고 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티트라는 SPC의 연구소 이노베이션랩 연구원들이 3년여간 주요 찻잎 산지를 돌며 최상위 품질의 원료를 섞어 만든 것이 특징이다. 티트라는 홍차 3종, 녹차 3종, 허브차 6종 등 12종의 티백 제품과 48종의 제조음료 등 총 60종으로 구성됐다.

최근 대기업들이 속속 차 시장에 출사표를 내고 있는 반면, 지난 10년간 홀로 국내 차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국내 브랜드가 있다. 바로 카페 오가다이다.

2009년 시청 앞 2평짜리 작은 한방차 테이크아웃 카페로 시작한 카페 오가다는 나무로부터 얻어진 5가지의 귀한 원재료를 바탕으로 한약재와 허브, 과일 등의 재료가 최적의 조화를 이룬 블렌딩티를 선보이고 있다. 

/ 오가다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카페 오가다를 겨냥하고 속속 유사한 브랜드들이 생겨났지만, 차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과 젊은 소비자들에게 대중화하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카페 오가다만이 국내 유일한 티 카페 프랜차이즈로 자리잡았다.

카페 오가다는 전통 한방 처방을 구성하는 원칙인 ‘군신좌사(君臣佐使)’의 방법을 차의 수준에서 차용하여 활용하였으며, 각각 강(원기충전, 노화 방지), 호(호흡기 증상 개선), 미(피부미용, 몸매 관리), 소(소화, 위장관 기능 개선), 안(심신이완 및 안정) 5가지 목적에 도움이 되는 원재료를 블렌딩하여 개발되었다. 

또한 국내 산지와의 계약재배를 통한 건강한 원재료를 수급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맛과 향으로 개발하여 넓은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다.

카페 오가다는 전국 주요 상권에서 110여 개의 직가맹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프랜차이즈 사업뿐만 아니라 코스트코, GS25, 이마트 등 대형 유통사와의 제휴를 통한 다양한 블렌딩티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카페 오가다의 브랜드 및 창업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본사 전화 또는 홈페이지 상담을 통해 가능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