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평양 진출 기점은… 공동 창구 마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평양 진출 기점은 북미 종전(終戰)선언…개별 아닌 공동 창구 마련해야”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K-프랜차이즈 남북경협 추진전략’ 추계학술대회 열려

남북 평화모드 조성과 북한 옥류관의 경기도 분점 추진 등 프랜차이즈 업계에 남북경협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효과적인 북한 진출을 위해서는 업계가 공동으로 종전선언 이후의 시기를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지난 1일 남북경협 분야의 권위자인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교수(행정전문대학원장)는 ‘2018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종전선언 추진시 북한에 가장 먼저 진출할 1순위 업종은 외식업”이라면서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들은 개별 접촉이 아닌 공동 창구를 마련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남성욱 고려대 교수 (KFA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남 교수는 “북한의 가장 큰 문제가 식량 문제이기 때문에 외자 유치를 위한 외식업종의 진출이 가장 먼저 가시화될 것”이라면서 “종전선언 추진시 美 맥도널드, 버거킹 등 다국적 프랜차이즈들의 진출부터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은 1980년대에도 러시아 개혁개방 촉진을 위해 모스크바에 맥도널드와 피자헛을 개설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 남 교수는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진출 여건도 얼마든지 조성될 것이지만, 모두 개별적·경쟁적으로 진출을 추진하면 사업 입장료만 높아지고 불리한 계약이 체결될 것”이라면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같은 관련 단체에서 박람회를 통해 사전에 진출 업종·업체를 1차로 조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며, 집단을 구성해 북한의 대남 경협 기관을 접촉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가 강조했다.

또한 추진전략에 대해 남 교수는 “북미간 종전선언을 기점으로 국제사회의 제재 완화가 이뤄지는 시기가 적절한 타이밍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평양 진출 고려시 위험사항으로 ▲사업 중단 가능성의 상시화 ▲평양 내 입지·파트너 선정 등 다양한 검토사항 ▲업체별 전력 소모량에 따른 변수 등을 꼽았다. 

아울러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 경제협력 세부절차가 상당부문 포함돼 있어 더 이상 진전되기 어렵기 때문에 기존 남북기본합의서를 재확인하는 것이 시간·절차상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토론 시간에는 임영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사무총장, 김유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장, 윤덕병 동명대 교수, 한상호 제주한라대 교수 등 업계와 학계 관계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