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BBQ, ‘회장 자녀 회삿돈으로 유학생활’ KBS 보도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지난 15일 KBS 뉴스 9에서 ‘BBQ 회장 자녀들이 회삿돈으로 유학생활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BBQ 측이 “사실과 다르게 나가 유감”이라며 “KBS의 취재를 인지하고 관련 내용이 전혀 사실과 다르기 때문에 지난 9일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을 신청했고 법원이 이를 인용했다”고 주장했다.

BBQ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KBS는 법원이 일부 기각한 부분은 물론 인용한 부분까지 자극적인 영상과 함께 편집해 힘없는 작은 기업을 톱뉴스로 보도했다”며 “이는 법원의 결정을 무시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며 언론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또 다른 형태의 ‘갑질’을 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BBQ는 “KBS 보도는 법인 자금을 유용한 전 미국법인 CFO의 잘못된 제보에서 출발한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이라며 “제보자가 제시한 자료는 비공식문서인데다 실제 집행되지도 않았고 윤홍근 회장과 가족이 아들 윤혜웅 매니저에게 유학비용을 송금한 객관적 자료는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BQ에 따르면 윤 매니저가 개인적으로 사용한다는 차량, E2 비자, 윤 매니저의 실제 근무 등과 관련한 KBS의 보도는 모두 해명이 가능하고 실제 충분히 설명하려 했지만 KBS 취재진이 이를 지속 외면했다는 것이다.

BBQ 관계자는 “공영방송인 KBS가 법원의 결정을 무시하고 소명된 부분을 의혹도 아닌 사실인 것처럼 확정 보도했다는 점에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관련 보도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 등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KBS는 지난 15일 밤 <[끈질긴K] “BBQ 회장, 회삿돈으로 자녀 유학 생활비 충당”> 보도에서 BBQ 측이 관련 보도를 막아달라며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지만 법원은 BBQ 측의 신청 내용 대부분을 기각했다며 윤 회장이 거액의 회삿돈으로 자년들의 미국 유학 생활비를 충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머니S>가 입수한 서울남부지방법원 제51민사부의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결정문을 보면 법원은 KBS의 ▲거액의 회삿돈으로 자녀들 유학비용 충당 ▲윤 회장의 아들, 딸 유학생활비 내역서 스케치 ▲아들이 타고 다니던 고급차 BBQ 미국법인 명의 ▲BBQ 미국법인이 편법적인 방법으로 윤 매니저의 유학자금을 조달했다 등의 내용은 제보자의 진술 외에 이를 뒷받침할 만한 충분한 자료가 확인되거나 제출되지 않았다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다만 윤 매니저 E2 비자 취득 과정의 부정행위, 실제로 미국법인에서 근무하지 않으며 6000달러를 법인으로부터 받은 의혹에 대해선 기각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