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패션성지 가로수길의 부활, '변신에 또 변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때 패피들의 집결지였던 ‘가로수길’이 오랜 정체를 뒤로하고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패션에 국한됐던 분위기를 탈피하고 라이프스타일, F&B 등 힙(HIP)한 매장이 유입되면서 트렌디한 소비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가로수길 매장 입점 현황 지도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삼성패션연구소는 가로수길의 영문자(GAROSU)에 맞춰 가로수길의 특색 요인을 6가지로 재조명했다. 이면 도로나 골목에 위치한 작지만 특색 있는 매장들, 시그니처 메뉴와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오감을 자극하는 F&B, 트렌디한 인테리어·디자인 소품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등이 그것이다.

보고서는 새로운 경험에 열광하는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의 취향을 고려한 매장을 가로수길의 부활 요인으로 꼽고 있다. 

먼저 세로수길을 중심으로 개성있는 베이커리가 늘고 있다. 대표적으로 ‘아우어베이커리’는 ‘더티초코’, ‘누텔라 바나나’, ‘버터 프레첼’ 등 독특한 메뉴로 인기를 끌면서 핫플레이스로 등극했다. 커피는 물론 빵과 어울리는 와인 페어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연립빵공장’은 ‘팡도르’와 ‘앙버터’가 인기고, 샌프란시스코발 ‘비파티세리’는 ‘퀸아망’이 시그니처 메뉴다. ‘르 사이트’는 다양한 필링을 넣은 독특한 크루아상이 인기다. 성지순례를 하듯 빵집을 찾아가는 일명 ‘빵지순례’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세로수길을 중심으로 빵집들이 명소가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가로수길에 오픈한 매장을 보면, 메인 도로보다 ‘이면 도로’를 중심으로 오픈이 활발했다. 메인 도로보다 인기를 끌고 있는 이면 도로는 기존 가로수길 명칭에서 착안해 ‘세로수길’(가로-세로), ‘나로수길’(가나다라)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특히 패션/뷰티를 넘어 스포츠, 라이프스타일, F&B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확대되고 있다. ▲미국 러닝 브랜드 브룩스러닝 등 스포츠, ▲그라니트, 로쏘꼬모(ROSSO COMO) 등 라이프스타일, ▲아우어베이커리, 도산분식, 르사이트 등 F&B, ▲코스, 10 꼬르소 꼬모 마가찌니, 닐카터 등 패션, ▲탬버린즈, 에스쁘아, 힙스앤립스 등 H&B 브랜드가 시장의 활력을 더하고 있다.

골목에 위치하면서 간판 및 매장 입구가 눈에 띄지 않은 곳들이 부상하고 있다.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는 숨겨진 매장들이다. 특히 독특한 매장 이미지와 감각적 상품을 통해 작은 골목 안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고객 방문의 명분을 제공한다.

메종 키츠네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최근 오픈한 ‘메종키츠네’는 매장 입구에 고요하고 아늑한 분위기의 대나무숲을 연출했고, 뷰티 브랜드 ‘헉슬리’는 갤러리 컨셉을 살린 이색적인 매장을 구성했다.

또 ‘그라니트’는 골목 안 가정집을 개조하는 방식으로 ‘집’이라는 친숙한 공간에서 몰입적 쇼핑이 가능토록 디자인했고 르시뜨피존(Le Site Pigeon), 배럴즈(Barrels), ETC서울 등은 간판이나 표식을 최소화하는 디자인으로 고객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꼬르소 꼬모, 아울렛 '마가찌니' 매장
식음료(F&B) 공간을 결합한 매장도 주목할 만 한다. 메종키츠네는 패션/음악/카페를 혼합한 유니크한 문화 공간을 창조했고 에잇세컨즈는 리뉴얼을 통해 매장 2층에 카페와 함께 테라스를 조성해 고객들이 편하게 머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캐주얼 편집숍 배럴즈는 타마고산도로 유명한 ‘마빈스탠드’가, ‘그라니트’는 지하 1층에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아러바우트가 입점했다. 

가구, 생활·인테리어 소품 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는 나로수길을 중심으로 포진하고 있다. 최근 트렌드인 북유럽 감성을 경험케 하거나, 국내외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개성 있는 스타일을 소개하는 편집숍이 확대되고 있다.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는 자연친화적, 재활용 상품 등을 통해 북유럽 생활방식을 제안한다. 또 덴마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헤이(HAY)와 다양한 북유럽 디자이너 브랜드를 선보인 로쏘꼬모는 2호점을 오픈했고 지난 13년 런칭한 리빙 편집숍 챕터원도 활발히 운영 중이다.

브룩스 러닝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스포츠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는 체험형 커뮤니티 허브로 자리매김했다. 브룩스러닝은 러너들을 위한 매장 내 모임 공간 및 라커룸을 제공하고, 매주 화요일 전문적인 러닝 자세 교정 프로그램 폼드릴을 진행한다.

또 언더아머는 매주 트레이닝과 러닝을 결합한 트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라파 클럽하우스는 사이클링 문화를 공유하는 자전거족의 아지트로 자전거를 타고 방문 가능한 카페 공간을 제공한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한동안 주춤했던 가로수길이 패션을 넘어 라이프스타일, F&B 등 트렌디한 콘텐츠로 활력을 띄고 있다” 라며 “소비 주축인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의 취향과 이목을 사로잡는 브랜드가 미래 시장에서도 지속 가능할 수 있다” 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