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권원강 교촌치킨 회장, 6촌 폭행 논란 사과 "제 부덕의 소치… 사건 전면 재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원강 회장 사과문
국내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이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권원강 교촌치킨 회장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25일 치킨업계에 따르면 권원강 회장과 6촌 지간인 교촌치킨 신사업본부장 권모씨는 2015년 3월 대구 한 음식점 주방에서 소속 직원 멱살을 잡고 물건을 던지는 등 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이 사건으로 권씨는 퇴사했고 1년 뒤 다시 재입사했다.

사건 후 3년여가 흘렀지만 이날 한 매체가 사건 영상을 공개하면서 논란이 됐다. 재입사한 권씨는 상무로 승진하며 임원이 돼 있었다.  

파문이 확산되자 권 회장은 이날 오후 사과문을 발표했다. 권 회장은 사과문에서 "먼저 저의 친척인 본부장의 사내 폭행 및 폭언으로 피해를 입은 직원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 드린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고객 여러분과 전국 가맹점주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 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저 스스로 참단한 심정으로 다시 한 번 책임을 통감한다. 저의 불찰이자 부덕의 소치"라며 "해당 본부장은 오랜 시간 회사에 몸담으며 기여를 해온 직원으로 피해 직원들에게 직접 사과하며 당시 사태를 원만히 해소한 점을 참작해 복직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 회장은 "당시 폭행 사건의 전말과 기타 지위를 이용한 부당한 사건들에 대해 전면 재조사를 진행하겠다"며 "재조사를 통한 결과에 책임감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 이외 사내 조직 내 부당한 일들이 존재하는지 세밀하게 점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