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편의점 폐업 급증하고 매출액은 감소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들어 경기침체에 따른 매출 하락과 인건비 상승 영향으로 편의점 폐업이 급증하고 매출액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부평갑)이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4개사로부터 제출받아, 지난 1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현재 폐업점포수가 1,900개로 지난 한해 폐업점포 1,367개를 훌쩍 넘어섰다고 밝혔다.


/ 국정감사기간중에 정유섭 의원 질의모습 (정유섭 의원 블로그 캡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또 개업점포수 대비 폐업점포수 비율인 폐업률은 지난해 24.8%였던 것이 올 8월말 현재 75.6%로 급증했다.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로 이들 지역은 문 여는 곳보다 문 닫는 곳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사 중 CU는 올 8월말까지 개업점포가 849개인 반면 폐업점포가 1,004개로 폐업률이 지난해 7.4%에서 올해 118.3%로 급등했다.

나머지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탑도 폐업률이 각각 63.9%, 67.1%로 지난해에 비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GS25의 경우 43.6%로 타 사보다 낮은 편이나 지난해 폐업률 17.6%에 비해 급등한 상황이다.

또 올 8월 말까지 편의점 4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GS25를 제외한 3사 편의점 모두가 지난해보다 0.9%에서 많게는 2.3%까지 줄었다.

정유섭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의 바로미터인 편의점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부담 원인인 최저임금 인상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관련해 전태유 세종대 유통산업학과 교수는 "그동안 편의점이 무분별하게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가맹사업법이 강화되면서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와 예상매출액 산정등으로 투명화되면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라며 "편의점 오픈전에 반드시 주변상권과 유동인구층등 기본 빅데이타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