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썩은 식혜맛"… '골목식당' 막걸리 맛 독설·혹평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목식당 막걸리. /사진=SBS 방송캡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골목식당' 막걸리집이 한화 이글스 팬들의 역대급 독설과 혹평에 직면했다. 지난 26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청년구단 2차 시식회를 연 백종원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과 대면한 막걸리집 사장은 대뜸 누룩이 아닌 물을 연구해봤다고 말했다. 보문산에서 약수를 길어왔다는 것. 하지만 백종원은 "서울에서 남산 물 길어왔다는 소리다. 발로 뛰면서 연구를 해보랬더니…"라며 이맛살을 찌푸렸다. 이어 백종원은 "사장님은 (술에 대해) 너무 몰라. 약수는 막걸리랑 안 맞는다. 막걸리로 석사 학위까지 땄다는 사람이 그걸 모르냐"며 "이젠 존중 안하겠다"고 선언했다.

골목식당 측은 한화 이글스 팬들을 불러모아 사장이 직접 고른 맛있는 막걸리 2개와 함께 비교하는 막걸리 시식회를 열었다. 청년구단 막걸리는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화 팬들은 "막걸리맛 소주", "끝맛이 너무 쓰다", "식혜 썩은 맛", "미간이 절로 찌푸려진다", "돈주고 마셨으면 욕했을 것 같다" 등의 혹평을 쏟아냈다. 그가 자칭 "한화이글스를 좋아하는 젊은 팬들과 함께 하고픈 맛"이라고 주장해왔음을 생각하면 참담한 평가였다.

이에 막걸릿집 사장은 "이렇게까지 나쁜 평을 받을 줄은 몰랐다"고 실망했다.

백종원은 "나는 고민도 하고 연구도 해서 데이터를 많이 가지고 있다. 음식 장사는 통계싸움"이라며 "장점을 취하고 내 개성을 넣어야지? 건방진 생각이다. 일주일 안에 A와 C 막걸리와 최대한 비슷한 맛을 만들어오라"는 숙제를 내줬다.

이후 막걸릿집 사장은 새로운 막걸리를 만들기 위해 본인의 막걸리를 과감하게 버리는 모습이 공개되어 달라진 모습을 기대케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