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점점 작아지는 주류 용량"… 한컵 '전통주'도 나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혼술족이 늘면서 주류 용량이 점점 줄고 있다. 캠핑, 피크닉 등 야외활동도 늘며 휴대하기 편한 소용량 주류를 찾는 젊은층까지 소용량 패키지 인기에 가세하고 있다.

이런 트렌드에 발맞춰 신세계백화점 전통주 매장인 ‘우리 술방’에서는 한잔 용량(187ml)으로 개별 포장된 전통주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한컵 전통주는 고랭지에서 수확한 사과로 거창 사과의 상큼한 맛이 일품인 ‘산내울 사과주’, 해발 600m 이상 고지대에서 자란 청정 국내산 오미자를 100일 이상 숙성시켜 깊은 맛과 향을 가진 ‘산내울 오미자주’, 부안군 변산반도의 맑은 공기와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란 복분자를 발효해 만든 ‘부안 참복분자주’, 청정해역의 해풍을 머금고 자란 부안 뽕나무 오디만 선별해 만든 ‘부안 해풍오디주’ 등 총 5종이다.

한잔씩만 소량 포장해 편의성을 높였을 뿐더러 가격 부담도 줄여 최근 전통주를 많이 찾는 젊은 고객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한컵당 가격은 4000~6000원으로 같은 제품을 병으로 구입할 때보다 부담이 줄어 다양한 전통주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또 원하는 수량(컵수)이 많더라도 이동 시 편리함을 위해 최대 5컵을 위로 쌓을 수 있게 패키지도 고안했다. 와인과 전통주 용량이 점점 작아지면서 백화점 주류매장 구성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과거 와인매장 구성을 살펴보면 750ml 용량의 와인이 대부분이었지만 지금은 절반 용량인 375ml짜리 와인이 심심찮게 눈에 띈다. 심지어 한잔 용량으로 낱개 포장된 와인도 출시돼 젊은 층과 혼술족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이런 현상은 전통주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하는 전통주 전문매장 ‘우리술방’에는 진열된 제품 중 375ml 이하의 소용량 전통주가 품목수 기준으로 40%가량 차지한다. 처음 전통주 매장을 연 2013년에는 진열된 소용량 전통주가 20% 남짓이었는데 5년 새 2배가량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또 대표 전통주를 100ml 정도씩만 담아 혼자서도 부담 없이 다양한 품목을 즐길 수 있는 미니어처 세트도 등장했다. 주류들의 용량이 점점 적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소비층이 점점 낮아지는 데에서 찾을 수 있다.

2013년에는 주류 매출 비중이 40대가 33%로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에는 30대 매출 비중이 40% 가까이 차지하며 1위에 올랐고 동시에 20대 매출 비중도 많이 올라 10%에 육박했다. 20·30대 매출 비중을 합하면 전체 매출의 절반인 50%에 달한다.

조은식 신세계백화점 주류 바이어는 “과거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와인이 있으면 해당 와인을 용량에 상관없이 구매하는 경향을 보였지만 최근 들어 젊은층 중심으로 소용량의 다양한 품목을 즐기려는 수요가 많다”며 “식사와 함께 가볍게 마시거나 한강 등 나들이 갈 때 적합한 소용량 주류를 찾는 수요가 많아 처음으로 한컵 전통주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