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롯데마트 "1인 가구 증가, 미니 과일 매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과일 크기가 작아졌다. 롯데마트가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여름 대표적인 시즌 과채인 수박 관련 매출 동향을 살펴보니 일반 수박(4~10㎏) 대비 미니 수박(1.5㎏~4㎏)의 매출 구성비가 꾸준히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 수박을 절반 혹은 1/4 크기로 자른 조각 수박 역시 매출 구성비가 높아졌다.

2015년만 하더라도 롯데마트 연간 수박 매출 중 미니 수박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4.1%에 불과했으나 지난해는 이보다 두 배정도 많은 7.6%의 구성비를 차지했다. 또한, 조각 수박 역시 2015년 4.8%에서 지난 해 6.9%로 매출 구성비가 늘었다.

미니 수박과 조각 수박 등 작은 크기의 수박 매출 구성비가 지속 늘어나는 까닭은 1인 가구의 증가와 소가족화 등으로 인해 한번에 다 먹을 수 있는 크기의 과일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껍질이 얇아 음식물 쓰레기가 적게 나오는 과일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애플 수박으로 불리는 미니 수박의 경우 일반 수박보다 껍질이 얇아 사과나 배처럼 칼로 껍질을 깎아서 먹을 수 있다. 최근에는 농업기술의 발달로 미니 오이, 미니 파프리카 등 채소 분야에도 미니 열풍이 지속 확대되는 추세다.

1인 가구의 증가는 작은 과일뿐 아니라 전통적으로 깎아먹는 과일 외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과일의 수요도 견인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2015년 이후 연도별 과일 매출 순위는 바나나, 딸기, 감귤 등 칼 없이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과일류가 매출 상위 1~3위를 차지한 반면, 사과의 경우 매출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컵과일, 냉동과일 등 바로 섭취할 수 있도록 미리 깎았거나 음료 등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과일류의 매출도 지속 증가해, 롯데마트의 지난 해 기준 컵과일은 15.2%, 냉동과일은 18.5% 매출이 늘었다.

송태경 롯데마트 과일MD(상품기획자)는 “과거에는 8~10㎏ 정도의 큰 수박을 가족 모두가 둘러앉아 먹는 것이 여름을 나는 방법 중 하나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1인 가구, 맞벌이 등이 늘어나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작은 수박을 선호하고 있다”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남아서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인기의 요인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오는 3일부터 9일까지 일주일간 전점에서 검은색에 가까운 외피에 일반 수박 대비 당도가 1~2브릭스 높고 아삭한 식감이 특징인 ‘흑미수박’을 일반 수박보다 작은 4~5㎏, 5~6㎏ 규격으로 각 1만3900원, 1만5900원에 판매한다. 

특히, 서울역점, 잠실점 등 전국 50개 점포에서는 고령 등에서 재배한 ‘애플 수박(1.5~2kg)’을 79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작은 과일을 선호하는 고객 수요를 고려해 올 한해 미니 수박, 애플 수박 등 작은 수박 물량 비중을 전체 수박 물량에서 10% 이상 늘려나갈 계획이며, 신 품종 등을 지속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