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머니S토리] 알고 먹으면 더 맛있다 '떡국의 모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바야흐로 민족의 대명절 설이다. 무릇 설이라 하면 차례상이나 세배 등이 떠오르지만 떡국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까 싶다. 어릴 적부터 어른이 된 지금까지 우리의 새해 첫날을 채워주는 떡국. 어찌 보면 사소하면서도 뜻 깊은 음식이다. 

우리 민족은 언제부터 떡국을 먹기 시작했을까. 또 떡국을 먹은 이유는 무엇일까. 떡국에 대한 사소하면서도 의미 있는 지식부터 지역별 이색 떡국까지 알아봤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떡국을 언제부터 먹었는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민속학자들이 떡국의 기원을 추적했지만 조선 후기 편찬된 <동국세시기>, <열양세시기>가 가장 오래된 문헌이다. 다만 차례와 세찬에 빠져서는 안될 음식이며 설날 아침에 반드시 먹었다고 기록된 걸 보면 그전부터 꾸준히 먹어왔단 걸 짐작할 수 있다.

최남선 또한 <조선상식문답>에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이 상고시대의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飮福) 음식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적고 있다. 

<동국세시기>에 따르면 겉모양이 희므로 떡국을 '백탕'이라고 했고 떡을 넣어 끓인 탕이어서 ‘병탕’이라 불렀다고 한다. 그리고 상대방의 나이를 물을 때면 “병탕 몇 사발 먹었느냐”고 말하기도 해 ‘첨세병(添歲餠)’이라 불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설날에 떡국을 먹는 이유는 뭘까. 새해 첫날인 만큼 맑고 청결한 하루를 보내야 하므로 흰 가래떡으로 음식을 만들었다는 설이 있다. 가래떡을 길게 뽑는 것은 무병장수의 의미이며 가래떡을 둥글게 써는 이유에도 이런저런 설이 뒤따른다. 엽전처럼 둥글게 썬 떡국 떡을 많이 먹고 부자가 되라는 얘기가 세간에 가장 널리 퍼진 설이다. 또 둥근 태양을 상징한다는 얘기도 있다.

지금은 떡국의 국물을 낼 때 대부분 소고기를 쓰지만 원래는 꿩고기를 으뜸으로 쳤다. 그러나 과거에 꿩을 잡으려면 매사냥에 나서야 했고, 이는 여유로운 삶을 향유하던 귀족들의 전유물이었으므로 일반 백성들은 닭으로 떡국의 육수를 만들었다. 여기서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이 나왔다고 한다. 오늘날에는 소고기를 구하기가 쉬워져서 다시 바뀐 뀐 것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방에 따라 떡국 스타일도 다르다. 각 도별로 떡국 레시피를 소개한다. 

◆황해도
이제는 익숙한 조랭이떡국은 원래 황해도 개성지방의 향토음식이다. 조랭이떡은 가래떡을 손가락 두마디 크기로 자른 뒤 가운데를 눌러 누에고치 모양으로 만든다. 육수는 사골·양지 등을 끓여 만드는데 소고기 육수의 감칠맛과 조랭이떡 특유의 식감이 찰떡궁합이다.

조랭이떡은 독특한 모양만큼이나 그에 얽힌 이야기도 다양하다. 아이들이 액운을 막으려고 달고 다니던 조롱박에서 이름과 모양을 따왔다는 얘기가 있고, 한해가 길하길 기원하며 누에고치 모양으로 만들었다는 설도 있다. 또 고려가 멸망한 뒤 한을 품은 개성 사람들이 이성계의 목을 비틀 듯이 떡을 만든 데서 기원했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강원도
강원도에서는 설날이면 떡만둣국을 먹는다. 요즘에는 누구에게나 친숙한 음식이지만 강원도에서는 오래전부터 떡국에 만두를 넣어 먹었다. 이북지역의 만둣국이 남쪽 지방의 떡국을 만난 결과라고 한다. 진한 사골육수에 두부까지 썰어넣어 구수하면서도 담백한 국물맛을 자랑한다.

◆충청도
충청도에서는 날떡국(생떡국)을 해먹는다. 흰떡이 없을 때 만들어 먹는 떡국으로 멥쌀과 찹쌀을 섞어 반죽을 만든 뒤 두껍게 썰어 끓는 육수에 바로 넣는다. 찌지 않고 바로 끓여내기 때문에 날떡국이라고 부른다.

지역마다 육수에 쓰이는 재료가 다르고 만드는 사람의 식성에 따라 들어가는 것도 바뀐다. 보통은 닭이나 멸치를 우려 육수를 만들며 바지락을 넣기도 한다. 충북지역에서는 올갱이 국물에 된장을 풀고 아욱을 넣은 올갱이날떡국이 유명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라도
전라도에서는 꿩떡국과 닭장떡국을 해먹는다. 꿩떡국은 ‘꿩 대신 닭’이라는 말을 만든 주인공이다. 꿩으로 국물을 내고 꿩고기를 고명으로 올린 꿩떡국은 전라남도의 별미다. 자잘하게 썬 꿩고기를 양념해 볶은 뒤 가래떡과 함께 끓여내는데 맛이 그윽하고 깔끔하다.

닭장떡국은 꿩 대신 닭을 사용한 떡국이다. 먹을 만치 살을 발라낸 닭으로 육수를 낸 뒤 기름기를 제거한다. 닭육수에 닭고기와 간장을 넣고 장조림을 만들면 언제든 닭장떡국을 해먹을 수 있다. 닭고기장조림을 넣은 떡국은 짭조름하면서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경상도
경상도에서는 향토음식 굴떡국으로 새해를 맞는다. 국물은 소고기 대신 멸치와 다시마를 우려 내고 여기에 싱싱한 굴과 두부를 넣는다. 남해바다의 향을 가득 품은 굴떡국은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이다. 특히 겨울이 제철인 굴의 쫄깃쫄깃한 식감이 떡과 어우러져 식욕을 한껏 끌어올린다.

굴떡국을 끓일 때는 굴 손질에 유의해야 한다. 수돗물로 씻으면 굴 고유의 풍미가 사라지기 때문에 소금물에 씻어야 한다. 취향에 따라 다른 해산물도 추가하면 더욱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