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2018 뉴 창업트렌드 린스타트업 창업, 방가네소고기국밥·수육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영업자, 소상공인, 가맹점주라는 말의 의미가 자주 혼동되고 있다. 무릇 창업 희망자라면 이러한 용어의 차이를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자영업자는 변호사, 의사 등 고소득 전문가에서부터 음식점주, 노점상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게 구성된 업종으로 1인 또는 가족이 소유·경영의 주체가 되는 사업자를 뜻한다. 우리나라 자영업자 수는 최근 10년간 550~600만 명 사이로 그 비율이 OECD 국가 중 최상위 그룹에 속해 있다.

소상공인은 이들 자영업자 중에서 특히 작은 기업이나 생계형 업종에 종사하는 영세 자영업자로서 도·소매업, 음식업, 숙박업, 서비스업의 경우는 상시근로자 5인 미만 사업자를 가리키고, 광업, 제조업, 건설업 및 운수업의 경우는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사업자를 말한다. 

이러한 영세 자영업자인 소상공인 수는 최근 몇 년간은 대략 260만 명 선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다. 이 중에서도 일반적으로 얘기하는 창업시장의 자영업자는 도·소매업, 음식업, 숙박업,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소이 큰 자본과 특별한 기술 없이도 누구나 쉽게 뛰어들 수 있는 업종 종사자들이다.

한편,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자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범주와 상관없이, 브랜드에 가맹한 창업자를 말하는데 그들 대부분이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의 영세 자영업자에 속하고, 이 숫자는 대략 20만 명을 넘어서고 있다. 

가끔 언론에서 이러한 개념에 대해 혼동을 하고 보도하는 사례가 있는데 독자들은 자신이 창업자로서, 또는 창업을 한다면 어떤 자영업자 범주에 속하는지 정확히 알고 다양한 창업 정보를 입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할 것이다. 그런데 최근 프랜차이즈 가맹점에까지는 이르지 않지만 가맹본부의 제품을 취급하는 취급점 형태의 소자본 창업이 창업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름 하여 ‘린 스타트업(Lean Startup)’ 창업이다.

◆ 린스타트업 창업, 불황기 자영업 창업전략으로 선호

불황기 창업전략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과도한 투자로 인한 리스크를 줄이는 것이다. 호황기와 달리 까딱 잘못하면 실패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해서 최근 자영업 창업시장에서는 업종전환 창업 붐이 일고 있다. 

매출이 부진한 점포가 간판갈이 하는 업종전환을 하거나, 신규 창업자들도 완전히 새롭게 인테리어 공사를 하지 않고 기존 점포의 시설과 장비를 최대한 살려서 창업비용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창업을 선호하고 있다. 

물론 이러한 경향은 프랜차이즈 본사나 창업컨설팅 회사들이 창업비용의 거품을 제거한 창업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는 점도 한 몫 한다. 어쨌든 몇 년 전과는 달리 최근에는 과시형 창업보다 내실 있는 창업이 대세인 것만은 분명하다.

이러한 자영업 창업시장 트렌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최근 ‘린 스타트업’ 창업 방식도 등장하고 있다. 린스타트업 창업은 벤처기업이나 제조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창업 방식으로 아이디어 상품을 빠르게 출시하여 시장의 반응을 본 후 그 다음 제품 개선에 반영하는 전략이다. 

핵심은 낭비를 줄여서 점차적으로 시장의 반응을 반영하면서 성공 확률을 높여나가는 것이다. 자영업 창업시장에서는 우선 제품을 먼저 취급하고, 시장 반응이 좋다는 것을 확인한 후 프랜차이즈 동일 브랜드 간판을 바꿔 다는 데까지 나아가는 창업을 가리켜 린스타트업 창업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가맹점으로 모집하는 업종전환 창업과의 차이는 동일 브랜드 간판을 달지 않고, 본사의 통제나 지도, 교육에서 다소 자유롭다는 점이다. 즉, 프랜차이즈 가맹점으로서의 의무와 권리가 없는 점포다. 매출이 부진한 점포가 매출증대 방편으로 가맹본부의 경쟁력 있는 제품을 취급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 

이러한 취급점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워낙 매출이 부진한 점포가 많은데다, 간판을 바꿔다는 업종전환을 할 수 있는 자금조차도 없는 점포가 많기 때문이다.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가지고 있는 프랜차이즈 본사로서는 향후 본사 제품의 판로개척과 업종전환까지 가는 법적인 가맹점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사업전개 방식이 된다. 특히 이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창업비용 거품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새해 유력한 창업방식의 하나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와 같은 린스타트업 창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프랜차이즈는 ‘방가네소고기국밥·수육’이다. 이 회사는 15년 된 장수 외식전문 프랜차이즈 기업인 (주)미래원에프앤씨의 제3 브랜드이다. 방가네는 그동안의 외식 프랜차이즈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가맹점의 안정성과 수익성에 초점을 맞춘 창업 상품을 내놓게 됐다.

방가네소고기국밥·수육은 우선 경영악화로 인한 업종변경의 두려움이 있는 점포는 취급점 매장으로 매출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어떤 식당이든지 지금까지 하던 대로 장사를 하면서 방가네 메뉴 중 인기 있는 식사 메뉴인 ‘가마솥 얼큰 소고기국밥’, ‘가마솥 맑은 소고기무국’, ‘가마솥 소갈비 시래기국밥’, ‘소불고기’ 등을 취급할 수 있다.

이 때 취급점이 본사에 내는 비용은 185만 원이 전부다. 그런데 이 돈은 방가네 본사의 지원품목으로 거의 다 들어간다고 보면 된다. 취급점에 홍보판촉물, 그릇류, 초도물량을 대폭 지원해주기 때문이다. 본사 관계자는 “장사가 안 되는 점포가 살아나기 위해서는 초기에 신 메뉴 출시를 했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하고, 초도 물량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중요해 본사 마진을 거의 남기지 않고 지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취급점 메뉴는 본사 CK 공장에서 최상의 재료와 사골육수로 24시간 가마솥으로 푹 우려낸 국밥 완제품을 원팩으로 진공 포장하여 각 취급점에 공급해주기 때문에 취급점에서는 포장을 뜯은 후 데우기만 하면 되는 시스템이다. 데우는 데 걸리는 시간은 5분 정도밖에 안 걸리고, 따라서 추가적인 인건비도 들지 않는다. 메뉴는 ‘전통가마솥 명품수제 소고기국밥’으로 맛과 품질 가격 모두 고객을 만족시키고 있어 매출이 급상승하는 취급점이 늘어나고 있다.

방가네는 이러한 취급점의 운영 기간이 2~3개월 정도 지나면, 방가네소고기국밥·수육 간판으로 바꿔 다는 업종변경 창업을 지원한다. 이 때 취급점은 추가로 190만 원만 더 내면 방가네 간판을 달 수 있다. 이처럼 장사가 안 되는 점포가 취급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의 반응을 본 후 자신감이 생겼을 때, 간판도 바꿔 다는 업종전환을 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린스타트업 창업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물론 처음부터 자신 있는 점포는 취급점을 생략하고 바로 간판갈이 하는 업종전환 창업을 할 수도 있다. 업종전환 창업은 메뉴가 좀 더 다양하다. 식사 메뉴뿐 아니라 술안주 메뉴도 다양하게 취급한다. 

‘소고기수육’, ‘소고기버섯전골’, ‘소곱창전골’, ‘뼈다귀전골’, ‘수제직화무뼈닭발’ 등이 가성비 높은 술안주 메뉴로 인기가 많다. 

이 때 본사에 내는 창업비용은 380만 원이 전부고, 여기서도 본사는 가맹점의 매출에 도움을 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150만 원에 상당하는 홍보 및 행사 지원을 하고 있다. 실제로 서울 시흥점은 처음부터 업종전환을 한 점포인데, 오픈하자마자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저녁 술안주 메뉴의 인기도 많고, 식사 메뉴인 가마솥소고기무국 5000원, 가마솥얼큰소고기국밥 6500원, 가마솥뼈해장국 7000원으로 가성비가 높아, 국밥에 소주 한 잔 하려는 고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 전망 및 주의점

이와 같이 린스타트업 창업은 창업비용의 거품을 제거하고, 돌다리도 두드리는 안정적인 창업 방식에 해당된다. 과시형 창업이 아닌 내실 있는 창업으로 최근 많은 창업자나 매출이 부진한 점포로부터 선호되는 창업방식이다. 향후 점점 더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취급점은 주의할 점도 많다. 우선 취급 메뉴의 품질이 보장돼야 한다. 공급하는 본사의 제품개발능력과 원활한 공급, 그리고 가격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어야만 새로운 메뉴를 취급해도 고객의 거부감이 없을 것이다. 장사가 어느 정도 되고 있는 점포가 욕심이 앞선 나머지 검증되지 않는 신 메뉴를 취급하는 것은 위험하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검증된 회사가 아니면 장기적으로 제품 공급이 안 될 수 있음을 유념해야 한다. 그리고 취급점이 된 후 충분한 기간 검증을 거친 후 간판도 바꿔서 다는 업종전환으로 나아가야 한다. 추가적인 메뉴 출시로 인한 일시적인 고객 증대로 끝날 수 있음을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이 때 본사가 무리하게 업종전환을 강요하는 것도 사전에 차단하는 법적인 계약도 마련해야 한다. 일종의 미끼 상품을 던지고, 업종전환 가맹점을 유치하는 데 혈안이 돼 있으면 취급점 가맹을 해서는 안 된다. 또한 업종전환으로 나아간다 하더라도 추가적인 비용부담을 최소화하는 본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제품에 자신감이 있는 본사는 결코 가맹점에 초기부담을 크게 요구하지 않는 것이 상식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