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CJ제일제당,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사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제일제당 미국 아이오와 바이오공장 전경. /사진=CJ제일제당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사업 강화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미국 아이오와공장에 총 5000만불을 투자해 사료용 아미노산 ‘쓰레오닌’의 신규 생산라인을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올 2분기 착공에 들어가 내년 중반부터 2만톤 규모의 쓰레오닌을 본격 생산한다. CJ제일제당은 2014년 미국 아이오와주에 10만톤 규모의 라이신공장을 건설한 바 있다.

전세계 쓰레오닌시장은 1조원 규모로 이 중 20%를 북미시장이 차지하고 있다. 유럽(3000억원)과 중국(2000억)에 이어 세계 3대 쓰레오닌시장으로 꼽히지만 CJ제일제당에겐 아직까지 미개척지다. 아지노모토(일본), ADM(미국), 푸펑(중국) 3사가 미국 쓰레오닌시장 점유율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그동안 중국 심양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을 미국에 수출·판매하는데 그쳐 점유율이 미미했다. 하지만 이번 생산라인 구축으로 미국 내수시장을 집중 공략해 시장 지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1년에는 시장점유율 20% 수준까지 끌어올려 아지노모토와 CJ제일제당 2강 체제로 시장을 재편한다는 방침이다.

쓰레오닌은 동물사료에 들어가는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이다. 가축의 경우 곡물사료만으로 필수 아미노산을 충분히 공급받기 어렵다. 사료용 아미노산을 첨가해 체(體)내 필수 아미노산 균형을 맞추도록 하고 있다. 사료용 아미노산으로 영양소 과부족을 최소화하고 소화효율을 높여 적정 수준 사용 시 사료 효율도 개선할 수 있다.

하봉수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쓰레오닌사업 강화에 나섰다”라며 “공격적인 영업·마케팅 활동으로 미국 내수시장을 공략해 단기간에 시장지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