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탄핵 촛불 효과? 광화문상권 지난해 매출 6조 육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광화문역 인근 상권이 지난해 전국 상권 가운데 매출이 가장 많았던 곳으로 나타났다.

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자사 상권분석서비스인 지오비전을 이용해 2016년 11월~2017년 10월까지 전국 주요 상권 매출을 분석한 결과 광화문역 상권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광화문역 일대에서 진행된 촛불집회 등 대형 행사가 계속된 것이 매출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광화문역 상권은 2013년 지오비전 조사에서 연매출 7411억원으로 주요 상권 가운데 20위 수준에 머물렀지만 3년 만에 1위에 올랐다. 이 기간 매출만 8배 이상 늘어 지난해 연매출 5조8355억원을 기록했다.

광화문역 상권에서 도보로 10~20분 정도 떨어진 시청역과 종각역 상권을 합치면 매출 규모는 12조7000여억원으로 급증한다.

반면 2013년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강남역 남부의 경우 이번 조사에서 13위까지 순위가 떨어졌으며 2012년 2위를 기록했던 압구정동은 19위로 추락했다.

강남 상권의 순위 하락은 삼성 서초사옥 인력이 수원 삼성디지털시티로 이동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밖에 1인당 매출이 가장 높은 알짜배기 상권은 천호역 상권으로 나타났다. 천호역 상권은 연매출 규모로는 7위지만 1인당 월평균 매출은 320만원으로 집계돼 광화문역 상권(390만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