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파리바게뜨, 3자 합작법인 출범… "제빵사 70%가 직접고용 반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파리바게뜨는 고용노동부의 제조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의 대안으로 가맹본부, 가맹점주협의회, 협력업체 등 3자가 합자한 상생기업 ‘해피파트너즈’를 출범한다고 1일 밝혔다.

파리바게뜨는 “지난 10월부터 상생기업 설명회를 진행했다”며 “제조기사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고용노동부가 직접고용을 지시한 제조기사 5309명 중 약 70%인 3700여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중 현재 협력회사에 남겠다는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상생기업 소속전환에 동의했다는 부연이다.

파리바게뜨에 따르면 그동안 설명회를 통해 급여 인상분, 복리후생, 승진제도 개선 등 상생기업에 관한 구체적인 운영 방안이 공개되면서 상생기업에 동의하는 제조 기사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최근 대구지역 협력업체 소속 제조기사들의 80% 이상이 직접고용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가맹점주 2368명이 가맹본부 직접고용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고용노동부에 제출하는 등 상생기업 설립에 대한 요구가 높아 출범을 결정했다는 게 파리바게뜨의 설명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많은 제조 기사들이 상생기업으로 소속 전환 의사를 밝혔고 하루빨리 안정적인 환경에서 근무하기를 원하고 있어 상생기업을 조속히 출범시킬 계획”이라며 “아직 마음을 결정하지 못한 인원들도 언제든지 상생기업으로 소속전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조기사들에 대한 업무지시는 상생기업 소속의 현장관리자를 통해서만 이뤄진다”며 “고충처리위원회를 신설해 부당한 대우를 받는 제조기사들의 어려움을 즉시 해결할 수 있도록 하고 노사협의회를 통해 빠른 시간 내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상생기업 소속 제조기사들은 기존 근속과 퇴직금이 그대로 승계되며 급여가 13.1% 인상된다. 각종 복리후생도 상향 조정된다. 11개 협력업체 인원과 조직을 통합하면서 휴무 대체 인력 충원이 수월해져 최대 월 8일까지 휴무일이 보장된다. 관리자급 직원 수요 증가에 따라 승진 기회도 늘어날 전망이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