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가성비에 가심비를 더한, 카페 창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도 김난도 교수의 '트렌드코리아 2018'에서는 2018년을 관통할 10가지 트렌드가 제시되었다. 2017년 욜로(YOLO)가 주목받았다면 2018에도 어떤 트렌드가 주목받게 될까? 

가장 먼저 주목할 트렌드는 “가성비에 가심비를 더하는 플라시보 소비의 증가”다. 가격 대비 성능을 의미하는 가성비 열풍이 식으면서, 구매에 대한 심리적 만족까지 포함한 가심비가 2108년 트렌드로 선정되었다.

특정 상품이나 서비스가 소비자에게 큰 심리적 만족감을 준다면 가격 저항은 현저히 낮아짐을 뜻하는 가심비는 가성비에 주관적, 심리적 특성을 더한 개념으로 볼 수 있다.

고객에게 높은 가심비를 제공할 수 있는 업종으로는 카페가 있다. 카페는 단순히 상품을 판매하는 업종이 아닌, 스토리텔링과 인테리어, 소품, 친절한 서비스까지 심리적 만족을 제공하는 업종. 이제 카페는 단순히 가격 대비 성능보다는 가격 대비 성능에 더해 심리적 만족감까지 충족시켜야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다.

이런 트렌드가 카페 창업 시장에 반영된다면 2017년 초저가 커피전문점이 성장세가 주춤함과 동시에, 2018년에는 스토리와 컨셉, 메뉴,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에게 심리적 만족감을 제공하는 브랜드가 성장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가심비가 높은 브랜드로는 스페셜티의 대중화를 이끈 유러피언카페 ‘바빈스커피’와 여성의 감성을 자극하는 인테리어와 스토리가 있는 디저트카페전문점 ‘커피하루셋’이 대표적이다.

먼저 바빈스커피는 스페셜티 커피와 유러피언 브런치로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춤과 동시에 유러피언 스타일의 인테리어를 통해서 유럽 여행을 온 것 같은 감성을 제공해 2018년을 대표할 카페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다.

바빈스커피 백호근 대표이사는 “바빈스커피에서는 커피 2잔 가격에 유러피언 브런치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하고 있어서 가성비가 매우 높은 브랜드로 평가받아 왔다. 경제적인 상품 가격에 유럽 여행을 온 것 같은 아늑한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심리적인 만족감까지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 커피하루셋 창업박람회 모습 (사진=강동완 기자)

디저트카페 커피하루셋 역시 가심비 높은 브랜드로 평가받는다. 커피하루셋은 최고급 스페셜티 커피와 100% 천연재료의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최저가에 판매함으로써 가성비면에서 고객에게 큰 만족감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더해서 “커피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매장을 운영하면, 고객에게 행복을 줄 수 있고, 나에게 성공이 찾아온다.”는 스토리를 담은 매장 인테리어와 컨셉은 고객에게 행복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토프레소는 가맹점과의 신뢰와 상생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가맹점주 만족도 88.4% 달성, 분쟁 건수 ZERO를 유지하고 있으며, 자체 로스팅 팩토리 시스템을 통해 가장 신선한 커피 제공을 위한 '당일 주문 · 당일 로스팅· 당일 발송'의 ‘신선한 커피를 위한 3가지 약속’을 꾸준히 준수하고 있다.

창업의 주요 항목인 매장 인테리어 역시, 차별화된 컬러 시스템과 효율적인 공간 배치로 고객의 호응을 이끌고 있으며, 공간의 질적 향상을 위해 백화점 납품 업체와 시스템을 개발하여 오래도록 우수한 품질의 공간을 유지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