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KPI도입 "목표관리를 통한 기업 비전제시 틀로 좋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성과를 찾기 위한 KPI는 목표관리와 앞으로 계획을 수립하는게 중요하다. 사전적 의미로 KPI (Key Performance indicator)는 핵심성과지표로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성과적 역할을 수립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11일, 맥세스컨설팅이 주관한 ‘26기 프랜차이즈 전문가과정’ 강연을 통해, 약국 프랜차이즈 ‘옵티마케어’의 김성민 이사는 KPI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김상민 이사 (사진=강동완기자)

김 이사는 KPI목표를 세우기 위해서 우선적으로 “시장환경분석부터 전 임직원이 인지하고 중점해결과제를 선정하는 과정부터 시작했다”라며 “목표관리와 회사의 비젼과 미션, 목표를 공감할수 있도록 인터뷰와 설문지를 통해 회사의 부족한점과 동기부여 등의 원칙을 세웠다”고 소개했다.

김 이사는 “성과관리의 기본틀로 조직은 무엇을 지향하는지, 미션을 주구하기 위한 조직의 역할과 조직의 전략적 목표를 년마다 새롭게 구성하고 있다”라며 “세부적으로 핵심성공요소(Critical Success Factors)로 재무관점, 고객관점, 프로세스 및 학습과 선점관점에서 무엇을 할것인가를 정한 이후 KPI목표를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목표관리를 위해서 김 이사는 “KPI에 대한 미션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교육을 통해 직원들에게 동기부여를 하고, KPI의 장점과 개선방안을 찾아서 전략에 대한 모호성이 없어지고, 직원 인사관리에 대한 근거가 제시될수 있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업무관리에 대한 용이성이 높고, 회사의 미션과 비전에 대해서 최소 1년에 1번은 생각하게 된다”라며 “조직인사관리상에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어떤일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지표를 제공함으로써 목표에 대한 장점이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