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이마트, 12월 서울 경동시장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5호점’ 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마트 노브랜드 구미 상생스토어. /사진=이마트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마트가 충청도, 경상도, 경기도에 이어 서울 지역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서울 경동시장, 동대문구와 함께 ‘경동시장 노브랜드 상생스토어(5호)’ 개점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한다고 25일 밝혔다.

12월 오픈 예정인 경동시장 상생스토어는 당진(16.8월), 구미(17.6월), 안성(17.8월), 여주(17.10월30일)에 이어 5번째 점포로 시장 신관 2층에 430㎡ 규모로 들어선다.

이마트에 따르면 경동시장 상생스토어는 경동시장 측에서 먼저 이마트에 입점 요청서를 보낸 후 상인회와 지자체가 함께 안성 상생스토어를 현장 방문하는 등 경동시장과 지자체의 주도적인 제안으로 입점이 성사됐다.

이번 상생스토어는 시장의 주력 상품인 신선식품, 국산주류, 담배를 취급 품목에서 제외하고 젊은 고객에게 인지도가 높은 노브랜드 가공식품과 생활용품을 중심으로 판매한다.

이마트와 시장 상인회는 상생스토어 오픈을 통해 기존에 신선식품과 한약재 등 젊은 고객이 많이 찾지 않는 상품 일색이었던 경동시장을 가공식품부터 생활용품까지 최신 트렌드의 다양한 상품으로 무장한 원스톱 쇼핑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구상이다.

1960년 6월 4층 빌딩의 공설시장으로 시작한 동대문구 경동시장은 이름 그대로 서울 동쪽인 경기도와 강원도 농촌 주민들이 농산물을 내다 팔던 곳이다.

이후 다양한 신선식품과 한약재로 유명한 서울 동대문구의 대형 전통시장으로 자리 잡았다. 현재는 본관·신관·별관을 갖추고 일 평균 7만명이 넘는 고객이 방문하며 점포 수도 730여개에 달하는 초대형 전통시장이다.

경동시장 상인회에 따르면 시장 전체 공실률은 약 10% 정도지만 경동시장 주 고객층이 신선식품이나 한약재를 찾는 50~70대라 접근성이 불편한 시장 2~3층은 공실률이 높다. 특히 신관 2층~3층은 총 190여개 점포가 입점 가능한 공간이지만 현재 공실률이 50%에 달할 정도로 영업 환경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경동시장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공실률이 높은 신관 2층에 입점해 신관 2~3층 활성화에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유아를 동반한 30~40대 엄마 고객을 잡기 위해 상생스토어가 입점하는 신관 2층에 희망장난감 놀이터와 고객쉼터도 각각 165㎡, 66㎡ 규모로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경동시장 측이 추진하는 청년몰과 함께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높일 전망이다. 청년몰은 정부 지원금을 바탕으로 청년 상인들이 전통시장에 입점해서 재기 발랄하고 경쟁력 있는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이다.

이마트는 추후 시장 안에 청년몰이 조성되면 구미 선산봉황시장 상생스토어처럼 전통시장·청년몰·상생스토어 3자 간 밀고 끄는 선순환 유통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이번 서울 경동시장 상생스토어 오픈이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를 전국적인 동반성장 플랫폼으로 발전시키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지난해 8월 당진시장에 노브랜드 상생스토어가 첫 선을 보인 이후 구미, 안성 등 지속적으로 성공 사례가 등장하면서 서울 지역 초대형 전통시장에서도 먼저 입점 요청이 올 정도로 상생스토어가 안착하기 시작했다”며 “향후에도 이마트는 우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전국의 전통시장과 함께 심도 깊은 고민과 협의를 통해 실질적으로 해당 전통시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시장 별 맞춤형 상생스토어를 적극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동대문구청에서 열리는 협약식에는 오광수 경동시장 상인회장을 비롯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이재숙 경동시장 대표, 양춘만 이마트 부사장 등 관련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는 10월30일에는 경기도 여주시 한글시장 지하 1층에 364㎡ 규모로 노브랜드 상생스토어(4호)가 오픈한다.

기존 당진·구미·안성 상생스토어에서는 시장 상인들과의 상생을 위해 ‘신선식품’을 판매 품목에서 제외했지만 여주 한글시장 상생스토어에서는 매장 면적의 10%를 할애해 노브랜드 PL 상품 형태로 규격화된 신선식품을 판매한다.

여주 한글시장은 1983년부터 여주시 중앙로 인근에 160여개 점포가 모여 조성한 상점가로 시작한 시장으로 ‘의류’, ‘잡화’, ‘화장품’ 등 공산품이 주력인 지역 시장으로 시장 내에 신선식품 매장이 전혀 없다.

특히 이마트는 여주시의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여주 한글시장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매장 안에 16.5㎡의 로컬푸드 전용 매대를 처음으로 마련한다.

이 로컬푸드 전용 매대는 여주시와 시장 상인회가 직접 선발한 ‘여주 농산’이 운영한다. 여주 농산은 여주 고구마, 여주 쌀, 여주 땅콩 등 다양한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는 지역 농가다.

이마트는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로 구성된 여주상인 협동조합에서 직접 생산한 ‘여주 식초’도 상생스토어 내에 진열해서 판매할 예정이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