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독특한 네이밍이 메뉴를 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개인 카페들 사이에서는 독특한 네이밍으로 제품명을 짓는 것이 인기다. 인지도가 높은 프랜차이즈 카페 사이에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 수 있는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중 하나로 각광받고 있는 것이다.

2년 전부터 커피 전문점을 강타했던 ‘콜드브루’ 역시 성공적인 네이밍의 사례 중 하나이다. 콜드브루는 ‘찬물로 커피 성분을 우려낸다’는 의미를 가진 단어로 그 이전에 이미 여러 카페에서 판매하고 있었던 더치커피의 다른 말이다.

찬물에 오랜 시간 동안 추출하는 만큼 공기 중에 오랫동안 노출되는 더치커피에 대장균이 많다는 부정이슈들이 노출되자 대형 프랜차이즈들에서 이를 ‘콜드브루’라는 이름으로 마케팅을 하기 시작하면서 새롭게 이슈가 된 것 뿐이다.

최근 스타벅스의 신메뉴 이름을 살펴보면 ‘썸머 파인애플 블렌디드’, ’리얼 콘 프라푸치노’, ‘얼 그레이 티 초콜릿’, ‘공부 보늬밤 라떼’, ‘제주 한라봉 그린티 셔벗’ 등이다. 누가 봐도 독특하거나 특색 있는 메뉴명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하지만 이 이름들을 분석해보면 메뉴 출시 의도와 함께 음료의 맛과 그 종류가 명확하게 드러나 있다. 즉, ‘썸머 파인애플 블렌디드’는 파인애플을 주 재료로 여름 시즌을 겨냥하여 만든 아이스 음료라는 것을 메뉴명만으로 파악할 수 있다. ’리얼 콘 프라푸치노’의 경우 실제 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럼 지역명을 넣은 음료들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제주 한라봉 그린티 셔벗’의 경우 제주도에 위치한 스타벅스에서만 판매되는 한정 메뉴이다. 

제주도에서 생산한 한라봉을 활용한 음료라는 사실을 이름을 통해 손쉽게 유추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이 사실을 메뉴명으로 노출함으로써 두 가지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가을 시즌 한정메뉴로 출시된 이디야의 메뉴명은 ‘브라우니 쇼콜라’이다. 기존에 있던 초코음료의 이름은그냥 ‘초콜릿’이다. 이 이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이디야의 메뉴 대부분은 원재료만 나열하여 단순하고 직관적이다. 

요거프레소는 치즈케이크를 올린 ‘메리치즈’, 녹차브라우니와 딸기를 조합하여 크리스마리 트리 이미지를 형상화한 ‘메리트리’ 등 다양한 시리즈 음료를 선보였다.

요거프레소 마케팅 담당자는 “신메뉴 네이밍이 때로는 브랜드의 흥망을 결정하기도 한다”며 “이름 하나에 모든 것을 담으려는 욕심보다는 소비자들이 명확히 인지할 수 있는 분명하지만 차별화된 의도를 노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