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국감] 김현아 "코레일유통, '삼진어묵' 매출의 25% 자릿세로 챙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부산역 인근 호텔 건물에 오픈한 삼진어묵. /사진=뉴시스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인 코레일유통이 지난해 부산역 23평(77㎡) 넓이의 매장에서 1㎡당 월 518만원의 임대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뉴욕 5번가의 1㎡당 임대료(월 309만원)보다 1.6배 비싸고, 서울 명동의 1㎡당 임대료(월 94만원)보다 5.5배 높은 수준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부산역 2층 매장에 입점한 '삼진어묵'이 지난해 코레일유통에 37억8628만원의 임대료를 납부했다고 18일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삼진어묵은 지난해 매출 151억4532만원, 영업이익 10억2847만원을 기록했다. 삼진어묵이 매출액의 6.7%의 영업이익을 본 데 반해 코레일유통은 매출의 25%를 임대료로 챙긴 것이다.

이 같은 고율의 임대료는 전세계에서도 유례가 없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업체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의 '2016 글로벌 리서치 보고서'에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임대료를 기록한 곳은 뉴욕 5번가로 1㎡당 월 309만원이었다. 서울 명동은 1㎡당 월 93만7000원으로 세계 8위를 차지했다.

부산역 삼진어묵 매장이 세계 8위인 서울 명동보다 5.5배, 세계 1위인 뉴욕 5번가보다 1.6배 높은 수준의 임대료를 기록한 것이다.

김 의원은 코레일유통이 고정임대료가 아닌 매출액에 따라 매장 수수료를 받는 '수수료매장' 형태로 임대사업을 운영하기 때문에 이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삼진어묵은 2014년 9월 계약 당시 부산역에서 월 2억원의 매출을 올려 매출액의 25%인 월 5000만원 상당의 수수료를 지불하기로 코레일유통과 계약했다.

이후 삼진어묵은 예상 밖의 선전을 거뒀다. 지난해 1월 15억9801만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코레일유통에 4억원에 달하는 임대료를 냈다.

현재 삼진어묵 자리는 다른 어묵업체가 입점해있다. 재계약 과정에서 코레일유통이 삼진어묵에 과도한 월 목표매출액과 수수료를 요구한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말 코레일유통이 삼진어묵에 12억8000만원의 목표 매출액과 25%의 수수료율을 제시했다는 전언이다. '최저하한매출액' 제도를 적용하면서 삼진어묵에 최소 월 2억8800만원의 수수료를 납부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결국 삼진어묵은 입찰을 포기했다.

김 의원은 "높게 형성된 수수료로 기존 업체가 재계약을 하지 못하고 퇴출되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일어난다"며 "정부가 젠트리피케이션을 방지하겠다고 했는데 정작 공공영역이 주도하는 관트리피케이션이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공영역이 과도한 임대료를 추구하면 이 임대료는 상품과 서비스 가격에 전가되고 결국 소비자 부담을 높인다"며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익성 추구라는 공기업의 본분을 잊고 민간영역을 쥐어짜는 행태는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