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내실 있는 프랜차이즈 선택했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비박스 창업 전에는 서비스 업종에 근무하였습니다. 우연히 워크샵에서 바비박스 도시락을 처음 접하게 되었습니다. 창업을 결심했을 때는 과연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본사에서 지원되는 철저한 상권 분석과 소자본 창업으로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바비박스 길동점 고혜영 점주는 최근 ‘월간 창업&프랜차이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너무 많은 브랜드가 있다 보니 어떤 아이템을 선정해야 되는지 고민이 많았다”라며 “가정주부로써 아이들을 키우면서 할 수 있는 바비박스 브랜드를 선택하게 되었으며, 조리과정이 간편해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부분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 바비박스 홈페이지 이미지 캡쳐

고 점주는 예비창업자들에게 조언으로 “창업을 처음부터 혼자 준비하려면 많은 준비시간과 정보수집 과정이 필요하다”라며 “예기치 않은 문제도 발생이 되고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될 것으로 노력을 하는 만큼 그 댓가는 반드시 돌아오며, 부딪혀서 실행하고 도전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예비창업자들에게 개인 창업이 아닌, 프랜차이즈 창업을 권한다면?
“남들도 다 하려는 반짝 인기 있는 창업이 아니라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내실 있는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창업이 처음이시라면, 되도록 개인 창업 보다는 프랜차이즈 창업을 선택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매출을 끌어올리는 것이 궁극적으로 본사와의 상생 경영이라고 생각하는 고 점주는 “손님이 적은 날에는 매장에서 손님이 오시기만을 기다리지 않고, 주변 상권에 전단지 배포 및 시식행사도 진행한다”라며 “매월 정기적으로 방문하시는 본사 슈퍼바이저를 통해 현재 매장 상태 및 어려운 부분들, 개선해야될 부분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운영시스템을 점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이나 꿈이 있다면?
고 점주는 “향후 2년 내 다른 지역에 바비박스 매장을 추가로 오픈하는 것이 목표이다”라며 “그만큼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 있고, 본사와의 신뢰적 관계로 함께 발전해 나가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바비박스는 오는 18일(수)과 25일(수)에 창업설명회를 진행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