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기도 특사경, 불량식품업체 85개소 적발… 원산지표시 위반 등 사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특사경이 특별단속으로 적발한 불량식품 제조업체. /사진=경기도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경기도 특사경(특별사법경찰단)이 원산지를 속인 한과 등 불량 식품 제조판매업자들을 대거 적발했다. 경기도 특사경은 21일부터 25일까지 도내 명절 성수식품 제조·가공·판매업소와 중·대형마트 등 574개소를 대상으로 집중 단속을 실시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85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단속 결과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재료 사용 7개소 ▲원산지 거짓표시 4개소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40개소 ▲미 표시 축산물보관 등 기타위반 34개소 등이다. 경기도는 이들 위반업체를 모두 형사입건할 계획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안양시 A식품제조업소는 중국산 쌀로 제조한 강정을 국내산으로 표시하다 적발됐다. 부천시 B마트는 유통기한이 지난 식혜가루, 청포묵가루, 북어 등을, 용인시 C축산물 유통업소는 유통기한이 지난 돼지고기를 냉동고에 판매목적으로 보관해오다 적발됐다. 광명시 D정육점은 아무런 표시가 없는 축산물을 판매 목적으로 냉동고에 보관해오다 단속에 걸렸다.

또 특사경은 사과, 배, 고사리 등 제수식품 137건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참기름 4건이 기준규격을 초과해 부적합한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종구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현재 고사리 등 원산지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에 따라 위반업체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공급업체까지 추적 수사해 엄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