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인 가구 소비자는 과일도 편하게 … 컵에 담은 과일, 아침식사대용 과일 등 ‘편과족’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쁜 일상이 익숙한 현대인들은 불규칙한 식생활은 물론 과일을 잘 챙겨먹지 않는다. 실제로 한국영양학회는 1일당 약 300g에서 600g 가량의 과일 섭취를 권장하고 있으나 보건복지부의 ‘국민 건강통계’ 자료(2016년 기준)에 따르면 1일 권장량 이상의 과일을 섭취하는 사람의 비율은 10명 중 3명 가량(28%)에 불과했다. 

특히 사회 초년생이나 혼자 사는 1인 가구가 많은 2~30대의 과일 섭취량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이 과일을 잘 섭취하지 못하는 현대인들은 최근 과일을 구매하기 위해 편의점을 찾는다. 높은 접근성과 함께 1-2인 가구가 이용하기 좋은 소용량 과일이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기 때문. 

과일을 구매하는 소비자를 뜻하는 ‘편과족’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과일을 찾아 편의점으로 향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컵에 담은 과일부터 아침식사대용 과일까지 ‘편과족’이 찾는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생과일주스 브랜드 '쥬씨'가 선보인 쥬씨만의 과일도시락 ‘쥬씨락’은 신선한 과일을 생과일주스 형태로만 제공해왔던 쥬씨가 ‘오늘의 과일 3종’을 한입 크기로 잘라, 컵(CUP)에 담아 판매하는 도시락 형태의 신제품이다. 

‘쥬씨락’은 기본 과일인 바나나와 오늘의 과일 2종으로 구성되며,오늘의 과일은 오렌지, 자몽, 파인애플, 그린키위, 청포도, 적포도, 메론 감귤, 사과, 토마토, 참외, 딸기 등 쥬씨의 대표 과일 중 매장별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하다. 

쥬씨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소용량, 소포장 식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쥬씨에서도 ‘쥬씨락’ 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특히 쥬씨락은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도시락으로, 한끼 식사 대용으로도 충분해 고객들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고 전했다. 

100여년 역사의 청과브랜드 DOLE(돌)이 선보인 ‘후룻컵’은 100% 과즙에 엄선한 과일을 담아 과일과 주스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작은 컵에 포크까지 함께 동봉되어, 언제 어디서나 과일을 섭취할 수 있다. 

과일을 깎는 번거로움이나, 껍질, 씨 등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필요도 없어 간편함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 및 1인 가구원의 니즈와 잘 부합됐다는 평이다. 파인애플, 망고, 복숭아 총 3종으로 출시된 후룻컵은 GS25, CU, 세븐일레븐 등 전국 편의점은 물론 대형마트, 온라인 등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풀무원이 선보인 '과일 한 컵 달콤한 믹스&상큼한 믹스' 2종은 여러 가지 과일을 세척한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컵에 담은 제품이다. 두 제품에 사과와 방울토마토는 모두 들어가며, 달콤한 믹스에는 포도를 상큼한 믹스에는 오렌지를 담았다. 다양한 종류의 과일을 한 컵에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세븐일레븐, CU 등 편의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간편함을 더욱 살려 과일을 과자처럼 먹을 수 있는 칩 제품도 인기가 높다. 복음자리의 ‘자연에서 온 과일칩’은 국내산 과일을 저온열풍건조 기법으로 말려 과일 본연의 맛과 영양소를 그대로 담아낸 것이 특징으로, 지퍼팩으로 포장된 미니 사이즈로 휴대성과 편의성도 높였다. 감귤, 사과 2종으로 구성돼 취향에 맞게 골라먹을 수 있으며, GS25 등 전국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편의점 업계도 과일 구매를 위해 편의점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이들을 위한 과일 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CU가 출시한 ‘아침에너지업’은 사과와 바나나를 한 묶음으로 담은 제품으로, 20~30대 직장여성을 타겟으로 한 아침식사 전용 과일이다. 아침에 먹으면 좋다고 알려진 사과와 포만감을 높여주는 건강간식 바나나로 구성해 아침을 거르기 쉬운 직장인들이 찾기에 제격이다.

GS25는 1~2인 가구 고객들이 먹기 딱 좋은 소용량 '블랙망고 수박'을 출시했다. 1~2인 가구가 주 고객인 ‘편과족’이 수박 한 통을 다 먹는데 오랜 시간이 걸려 신선도가 저하되고, 상해서 버려야 하는 일들이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해 선보인 제품이다. 2~3kg 정도의 비교적 작은 크기에 수박 본연의 맛과 동일하고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세븐일레븐도 편의점 과일 소비자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한 손으로도 잡고 깎아먹을 수 있는 ‘미니수박’ 2종을 선보였다. 독특한 색깔이 특징인 노란 미니수박은 식감이 부드럽고 당도가 높으며, 애플수박은 씨앗이 작아 거부감이 적고 과육이 단단해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미니수박’ 2종은 크기가 작아 보관이 용이하고 적절한 양으로 인해 1인 가구가 부담 없이 즐기기 제격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