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또봉이통닭, 1억보상 도입 …양계농가 지원을 위한 파격 행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또봉이통닭 먹고 ‘피프로닐’과 ‘비펜트린’이 인체에 흡수되어 건강을 위협하면 1억원을 보상하겠습니다.” 

치킨 브랜드 '또봉이통닭'은 전국 520여개 가맹점에서 또봉이통닭을 먹고 살충제 성분에 오염돼 장기손상 등을 입으면 1억원을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 또봉이통닭 (사진=강동완기자)

또봉이통닭 복희수 이사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알을 낳는 농가의 닭과 식용으로 키우는 계육과는 전혀 다르다”며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의 닭은 시중에 유통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봉이통닭에 쓰이는 닭은 국내 최대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으로부터 생닭을 공급받아 안전하고 위생적이다”고 덧붙였다.

또봉이통닭이 이처럼 파격적인 보상책을 밝힌 것은 국내 양계농가가 또 다시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국내 양계농가는 지난해 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유행으로 생산기반이 무너진 상황에서 다시 밀어닥친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앞서 또봉이통닭은 서민물가 안정을 위해 치킨값을 10% 내린 데 이어 최근에는 일자리창출을 위해 무자본 창업기회를 제공하는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해 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