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 욕설·폭력 등 갑질 의혹… 사과문 게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총각네 야채가게 이영석 대표가 가맹점주들을 상대로 욕설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머니투데이

총각네 야채가게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채소·과일 전문 유통 프랜차이즈 총각네 야채가게가 최근 일부 가맹점주들을 상대로 욕설, 폭력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상파 SBS는 26일 '총각네 야채가게'의 일부 가맹점주들이 이영석 대표가 자신들을 향해 욕설, 폭력, 금품 상납 요구 등의 갑질을 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제보를 한 점주들은 이 대표가 자신들에게 스쿠터를 사달라고 요구하고 2주에 한번 열리는 점주 교육에서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일부 점주들은 이 대표가 영업 자세를 강조한다며 교육 중 점주의 따귀를 때린 적도 있다는 충격적인 제보도 전했다. 이밖에도 '똥개 교육'이라고 불리는, 500만원의 비용을 내야 하는 유료 교육이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총각내 야채가게는 이 대표가 행상으로 시작해 성장시킨 채소·과일 전문 프랜차이즈다. 이 대표의 성공담이 알려지면서 이를 소재로 한 뮤지컬, 드라마가 제작된 적도 있다.

이 대표는 논란이 불거진 뒤 총각네 야채가게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 대표는 “고등학생 시절부터 생존을 위해 밑바닥부터 치열하게 장사를 하다보니 부족한 점이 많았다. 욕부터 사람을 대하는 태도까지 무지했고 무식했다”며 사과했다.

또 “다른 기업들의 갑질 논란이 남 얘기 인 줄 알았는데 나의 오만함이 불러온 결과다. 문제가 됐던 모든 부분을 전면 수정하고 최선을 다해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장영락 ped19@mt.co.kr  |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