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이열치열은 옛말, 이제는 이열치한! … 시원한 쿨 브레드로 여름사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마 속에서도 연일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뜨거운 맛으로 열을 다스리는 것도 좋지만 시원한 음식으로 즉각 더위를 식히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최근 식품업계는 ‘이열치열(以熱治熱)은 옛말, 이제는 이열치한(以熱治寒)’을 내세우며 쿨 브레드 열풍에 불을 지피고 있다.

먼저,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는 전국 직영매장에 크로칸슈 3종 ‘오리지널’, ‘녹차’, ‘초코’를 선보였다. 

바삭한 빵 속에 부드러운 커스터드 크림을 듬뿍 담은 제품으로 아이스크림처럼 차갑게 즐기기 좋다. 


▲크로칸슈 오리지널은 플레인 커스터드 크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맛이다. ▲크로칸슈 녹차는 입 안 가득 진한 녹차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쌉싸래한 맛이 특징이다. ▲크로칸슈 초코는 달콤한 빵 속에 더 달콤한 초코 커스터드 크림을 넣어 달콤함을 극대화했다. 

뚜레쥬르는 차갑게 먹으면 더욱 맛있는 쿨 브레드를 출시했다. ‘크림가득 패스트리’와 ‘크림가득 블루베리 패스트리’가 대표제품으로 한입에 먹기 좋은 원형 패스트리에 유산균이 함유된 요거트ž블루베리 치즈크림을 듬뿍 넣었다. 

동원F&B는 시원하게 즐기는 고급 디저트 ‘수플레’ 5종을 출시했다. 부드러운 수플레 빵에 크림치즈를 얹고 그 위에 각각 과일 등의 토핑을 올려 얼린 디저트다. 언제 어디서든 떠먹는 아이스크림처럼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것으로 전망하며, 또 10월까지도 무더위를 예상하는 등 벌써부터 사상 최악의 폭염을 예고하고 있다”며 “불쾌지수도 날로 높아지는 요즘 달콤하면서도 시원한 음료와 디저트로 올 여름 무더위를 가뿐하게 이겨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