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커피 이어 디저트 시장 잡아라! CU(씨유) 미니 디저트 인기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즉석 원두커피와 디저트가 편의점 도시락의 인기를 이을 차세대 주자로 떠오르고 있다.

CU(씨유)는 지난 2015년 말 커피&디저트 브랜드 ‘Cafe GET(카페겟)’을 론칭하고 해외에서 직소싱한 프리미엄 원두를 사용한 커피를 선보이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실제로, CU(씨유)의 올 상반기 즉석 원두커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6%나 훌쩍 뛴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편의점 커피에 대한 고객 인지도와 인기가 상승하면서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 매출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다.

CU(씨유)에 따르면 지난해 냉장 디저트 매출은 전년 대비 무려 136%나 신장했다. 식후 입가심이나 기분 전환 목적으로 즐기던 커피가 수시로 마시는 보편적인 음료가 되면서 이와 함께 먹는 달콤한 상품에 대한 수요도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CU(씨유)는 지난 13일 ‘커피엔 디저트’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였다. ‘커피엔 디저트’는 가성비를 높인 미니 사이즈 디저트 라인으로, 편의점 커피와 함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크기와 가격(1,000원)이 특징이다.

▲ 제공=CU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번에 출시되는 상품은 다쿠아즈(딸기/ 초코), 화이트브라우니, 망고타르트, 듀얼쿠키, 우유앙빵으로, 올 상반기 기준 키워드 트래픽 분석 결과 커피전문점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6가지 디저트로 구성됐다.

푹신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다쿠아즈는 프랑스 대표 디저트 중 하나로, 초코와 딸기 두 가지 맛으로 만나볼 수 있다. 화이트브라우니는 다크 초콜릿 대신 화이트 초콜릿을 사용해 풍부한 맛을 냈으며, 망고타르트는 고소한 타르트와 상큼한 망고 필링이 특징이다. 오리지널 쿠키와 초코 쿠키를 함께 담은 듀얼쿠키와 대관령 유기농 우유 앙금이 든 우유앙빵도 선보인다.

CU(씨유)는 ‘커피엔 디저트’ 시리즈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트렌디하고 실속있는 전문점 수준의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정승욱MD(상품 기획자)는 “테이크아웃 형태가 대부분인 편의점 커피 특성에 맞춰 먹기 편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CU(씨유)는 앞으로도 향긋한 커피와 달콤한 디저트로 고객들의 일상을 리프레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