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우물판 대표(2) 특화된 기술과 특허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보공개서 업종분류별 전체 매장 수는 전년대비 다소 증가해 프랜차이즈 창업이 늘어난것으로 분석됐다.

브랜드 수 증가와 비례하여 스포츠와 주류 및 유아관련 업종의 매장이 급격히 증가하였으나, 기타외식의 경우 브랜드 수 증가에 비해 매장수 증가율은 미미하게 나타났다. 앞으로 핵가족 1인가구 시대에서 서비스업종이 창업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세탁기술의 현대화로 세탁편의점 시장의 저변확대를 이룩한 월드크리닝의 한정남 대표의 시작은 작았다. 1998년까지 창원공단에서 제조업 기술 엔지니어로 일을 한 한정남 대표는 외환 위기 이후 회사를 그만둔 후 먹고 살기 위해 당시에 안정적이였던 세탁전문점을 오픈했다.

세탁 기술을 배운 그는 경쟁력으로 낮은 가격을 책정했지만, 문제는 수익성이었다.

한 대표는 “생산성이 문제였다.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엔지니어로 일을 하면서 배웠던 자동화에 대한 개념과 생산성 등을 세탁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지원센터 등을 통해 자금을 지원받은 그는 2001년 마산시 회성동에 세탁공장을 설립했다.

공장과 매장을 잇는 온라인시스템과 드라이클리닝 회수 시스템도 도입했다. 세제와 세탁기계 등은 모든 인프라를 갖춘 일본의 기술을 벤치마킹했다. 여기에 단순히 세탁을 잘하는 것을 넘어 품질을 보장하고 고객 관리와 서비스에도 중점을 뒀다. 이를 통해 월드크리닝은 현재 전국 가맹점을 운영하는 대표적인 세탁편의점 브랜드로 성장했다.

한윤교 ㈜가르텐 대표는 특허 받은 기술력으로 최상의 맛을 창출해 냈다. 한 대표는 삼성전자에서 10년간 엔지니어로 일을 했다. 자신만의 일을 위해 퇴직 후 여러 사업에 뛰어들었다. 결과는 연이은 실패.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가장 보편적인 아이템인 맥주전문점을 생각한 그는 자신의 엔니지어 이력을 살려 냉각테이블을 개발해 낸다.

그리고 2003년 대전 둔산동에 작은 지하 매장에 ‘가르텐 호프&레스트’의 모태가 되는 ‘가르텐 비어’를 오픈했다. 냉각테이블은 맥주잔의 온도를 계속 차갑게 유지시켜주는 냉각장치가 설치돼 있다. 맥주가 가장 맛있다는 4℃를 유지한다. 한 대표는 이외에도 40여 개의 프랜차이즈 관련 발명 특허도 냈다. 이를 바탕으로 가르텐 호프&레스트 외에도 치킨체인점 ‘치킨퐁’, 미들비어 ‘작업반장’ 등을 론칭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