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예비창업자, 프랜차이즈 창업보다는 독립(나홀로)창업으로 관심높아져

기사공유
최근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에 대한 창업희망자들의 관심이 다소 줄고, 독립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SETEC 전관에서 ‘제15회 서울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가 개최됐다. 창업박람회가 진행되는 3일간 개막일인 8일 3,183명, 9일 3,432명, 마지막 날 10일 4,048명이 방문해 총 10,663명의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창업전문지 '창업경영신문' 보도에 따르면, 주관사인 ㈜제일좋은전람이 박람회 기간 동안 방문한 10,663명의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몇 가지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독립창업희망자가 크게 늘어난것으로 분석됐다.

▲ 제공=창업경영신문

창업희망 유형을 살펴보면, 프랜차이즈 창업을 고려하는 창업희망자들의 비중이 49%로 가장 높았지만, 지난해 10월 개최된 ‘제14회 서울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때(56%)와 비교해 다소 비중이 다소 줄었다. 반면, 독립창업을 희망하는 이들은 10% 가량 상승한 37.6%였다.

전문가들은 최근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발생한 가맹점과 가맹본사간 갈등 및 분쟁 등에 관련된 이슈들로, 가맹점 창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것이 프랜차이즈 창업 수요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관람객들의 직업을 살펴보면, 창업을 고려하고 있는 직장인(33.9%)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본격적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28.5%), 업종전환 예정자(12.2%), 기존 창업자(1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부분 업체정보수집(43.2%) 혹은 가맹 및 상담(33.6%)의 목적으로 창업아이템을 물색하고자 창업박람회에 방문했다.

한편, ‘소자본 창업’은 ‘제15회 서울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도 최근 창업 트렌드의 주요 키워드로 작용했다.

예상 창업 투자규모 설문 결과를 살펴보면, 예상 창업 투자규모로 5,000만원~1억원 사이(44.9%)가 가장 비중이 높았으며, 5,000만원 이하(22.6%)가 그 뒤를 이었다. 창업을 원하는 관심 업종으로는 외식업(60.2%)이 압도적으로 높은 모습을 보였다.

창업을 준비할 때 애로사항으로는 창업을 하고자 하는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어렵다’(43.3%)고 대답하는 창업희망자들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창업자금 조달’(19.7%), ‘점포입지선정’(14.3%) 등이 뒤를 이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