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업종별 년간매출액 기준은 … 음식점 2억, 서비스업 1억5천, 도소매업 3억원 유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랜차이즈 컨설팅 전문기업인 '맥세스컨설팅'이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기반으로 한 통계지표를 수치화, 시각화하여 제공하며 필터링을 활용하여 프랜차이즈 산업현황을 보다 다각적으로 분석했다. 이에따른 '2016년 프랜차이즈산업현황 보고서'의 일부내용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이번 보고서는 2016년 12월 31일까지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브랜드 중 기업의 2015년 매출액이 2조원 이상인 브랜드를 제외한 4,097개 기업과 5,044개 브랜드가 기준이다. [편집자주]

2015년 업종별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전체 광고비용은 전년대비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가 나타났다. 이는 각 업종 브랜드의 양적인 증대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평균 광고비용은 서비스업을 제외하고 오히려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는데 소규모 업체 비중이 높은 외식의 경우 감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도소매 업종의 경우 2015년 브랜드 평균 광고비용이 약 12억 원으로 높은 수준의 광고비용을 매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랜차이즈 업종별 전체 판촉비용 역시 전년대비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가 나타났다. 반면, 브랜드 평균 판촉비용은 도소매업을 제외하고 전년보다 감소하였는데 이는, 프랜차이즈 본사가 상대적으로 기존 가맹점 매출 향상을 위한 투자를 감소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외에도 업종별 프랜차이즈 기업 총자산은 도소매업을 제외하고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총자산은 도소매업을 제외한 업종에서 감소세를 나타내었으며 도소매 업종의 평균 총자산이 약 414억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식업과 서비스업의 평균 총자산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양적성장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으나 질적인 측면에서는 마이너스 성장의 형태를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구조적 해결방안을 강구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업종별 프랜차이즈 기업 매출액의 총합은 전년대비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났다. 
특히, 도소매업의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는데 평균 매출액 또한 가장 높은 증가폭을 나타내어 2015년 가장 외적성장이 큰 업종으로 나타났다.
▲ 제공=맥세스컨설팅

프랜차이즈 기업 매출액 총합이 가장 큰 업종은 외식업종으로 나타났으나, 평균 매출액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양적인 성장에 비해 개별 기업의 내실 있는 성장을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

평균 매출액은 도소매 업종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도소매업종의 본사 규모가 전반적으로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외식업종의 경우 평균 영업이익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인건비 및 원부자재의 물가 상승에 따른 원가율 상승이 원인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업종별 가맹점 연매출액은 도소매업이 약 2.9억 원(월 환산 약 2,468만원)으로 타 업종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를 나타났다. 외식업은 2.0억 원(월 환산 약 1,698만원), 서비스업은 1.4억 원(월 환산 약 1,226만원)으로 나타나 가맹점의 매출규모가 도소매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맥세스컨설팅은 2016년 프랜차이즈산업현황보고서를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판매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