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기부의 변신’ 어렵지 않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업계, 제품 판매 수익 일부 모금하는 방식의 기부 캠페인 확대

최근 프랜차이즈 외식업계에서는 일상적인 소비 활동으로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는 ‘기부 메뉴’를 확대하고 있다. 제품 판매 수익의 일부를 적립해 금액을 모으고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물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간편한 나눔 문화를 조성하며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고 있는 것. 

특히 기업이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사회공헌활동에서 벗어나 소비자가 구매를 통해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면서 긍정적인 소비를 유도하고 있다. 이제 소비자들은 각 브랜드마다 선보이고 있는 기부 메뉴를 통해 특정 단체에 가입을 하거나 별도의 시간을 내지 않아도 매일 접하는 식사 메뉴, 커피 등을 즐기며 기부할 수 있다.

◆ 본죽, ‘한우사골야채죽’을 비롯한 기부 메뉴 3종 선보여
본아이에프에서 운영하는 건강 죽 브랜드 본죽은 소비자들과 함께 건강한 음식으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자 ‘한우사골야채죽’을 포함한 기부 메뉴 3종을 선보였다. 
▲ 제공=본죽

본죽의 ‘한우사골야채죽’과 ‘전복내장죽’은 한 그릇 판매될 때 마다 방글라데시 어린이들의 한 끼 식사 비용인 300원이 기부금으로 적립되며, 모아진 수익금은 방글라데시 어린이들을 위한 배움과 먹거리 지원에 사용된다. 

또한 본죽의 이유식 제품인 '베이비본죽' 가운데 생후 11~13개월 아이를 위한 완료기에 해당하는 '한우야채죽' 구입 시에도 제품 한 개 당 500원의 수익금이 기부되어 지구촌 영양불균형 아동들을 위한 영양식 제공에 사용된다.

◆ 뚜레쥬르, 기부 연계형 나눔 캠페인 ‘착한빵’ 시리즈 2종 출시

뚜레쥬르는 경기도 이천쌀을 활용해 여섯 번째 ‘착한빵’ 시리즈인 ‘우리쌀로 만든 쑥떡브레드’와 ‘고소한 인절미 스틱’ 등 2종을 출시했다. 

고객·가맹점·가맹본부가 동참하는 기부 연계형 나눔캠페인 뚜레쥬르의 ‘착한빵 캠페인’은 착한빵 2개를 판매하면 1개씩 적립되는 나눔빵(단팥빵· 소보루빵)을 전국 163개의 '나눔 실천 매장'을 통해 아동복지시설 등에 기부하고 있다. 

또한 매월 두 번째 금요일을 ‘착한빵 나눔데이’로 지정해 CJ푸드빌의 전 임직원들이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봉사활동과 함께 나눔빵을 직접 전달한다.

본아이에프 관계자는 “‘기부 메뉴’는 기업의 입장에서 마케팅 효과와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는 브랜드 이미지 확립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고 소비자 역시 식사 한 끼,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작은 보람을 느낄 수 있어 외식업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