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아나운서, 청와대 부대변인 유력 거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민정 아나운서. 청와대 부대변인. 사진은 고민정 전 KBS 아나운서. /사진=뉴시스

고민정 전 KBS 아나운서가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유력 거론되고 있다.

고 전 아나운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영입 인사로 경선 캠프와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대변인을 맡아 각종 유세 행사에서 활약했다.

그는 2004년 공채 30기로 KBS에 입사해 '스펀지' '밤을 잊은 그대에게' '국악 한마당'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해 문 대통령의 대선을 돕기 위해 사직서를 제출했다.

고 전 아나운서는 문 대통령 캠프에 합류하며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언론의자유를 지키기 위한 몸부림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여성 부대변인을 두겠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