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단독] 치킨값 올린 BBQ, '마리당 500원'은 운영위 몫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BQ 치킨프랜차이즈 매장 /사진=머니투데이DB
치킨값 인상은 가맹점주들의 요청에 의한 것이고 인상분 모두 점주들의 몫이라던 BBQ의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지난 1일 가격인상을 단행한 치킨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가 인상금액 중 일부를 용처가 불분명한 명목으로 뗄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파악됐다.

2일 <머니S> 취재 결과 가격인상을 단행한 BBQ는 가맹점운영위원회의 자체 홍보 등에 사용하기 위해 가격 인상분 중 500원씩을 떼는 것으로 확인됐다. 점주가 인상된 가격으로 치킨 한마리를 팔 때마다 500원을 운영위원회에 내는 셈이다. 본사 측과 운영위원회는 지난달 중순쯤 BBQ가 운영하는 치킨대학에 모여 이 같은 인상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BBQ가 운영위를 앞세워 사실상 인상분에서 본사 이익을 챙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홍보비와 광고비를 100% 본사가 부담하던 BBQ가 점주들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올린 치킨값에서 일정금액을 유용하는 꼼수를 썼다는 의혹이 그것이다.

BBQ 가맹점운영위원회는 지역별 대표 점주 약 50명으로 구성된 조직이다. BBQ 측은 운영위와 협의 후 가격 인상을 단행했고 500원을 모으는 주체도 운영위여서 본사가 이번 가격인상으로 이득을 취하는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본지가 운영위 조직 구성과 대표자, 연락처, 예결산 등 조직에 대한 구체적 정보 제공을 요구했으나 BBQ 측은 이를 거부했다.

BBQ의 경우 운영위원회, 마케팅위원회, 분쟁조정위원회 등이 있어 모든 의사결정은 각각의 성격에 맞는 위원회를 통해 다수결로 결정되는 구조다. 위원회 인원 과반수가 가맹점 대표들로 구성돼 본사보다 가맹점의 입김이 더 세게 작용한다는 입장이지만 위원회에 소속된 점주들은 사실상 본사와 뜻을 같이하는 점포들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BBQ 전 가맹점주 A씨는 “가맹점운영위원회는 매출이 많고 본사 충성도가 높은 가맹점주들을 본사에서 선정하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이들이 모여 어떤 일을 하는지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BBQ 관계자는 “500원을 떼는 것은 가맹점운영위원회에서 자체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가격인상으로 매출이 떨어질 것을 우려해 위원회가 자체적으로 홍보 등을 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통화에서는 말을 바꿔 “매출 추이를 봐서 500원을 뗄지 말지 결정할 방침”이라며 “아직까지 확정된 건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BBQ는 지난 1일부터 총 70여개 품목 중 ‘황금올리브치킨’ 등 10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10.48% 인상한다고 각 점포에 고지했다. 품목별로 최저 7.6%에서 최대 12.5%, 1400~2000원 인상했다. 회사 측은 가격인상을 단행하며 “가맹점주의 요구에 의한 것이고 인상금액 전액이 점주에게 돌아간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BBQ의 가격인상을 우회 비판했다. 유 부총리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업무 관련 유공자를 대상으로 한 정부포상 수여식에 참석, 올해의 물가 여건에 대해 "지난해보다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연초부터 국제유가 상승과 조류 인플루엔자(AI) 등으로 석유류와 농축산물 가격이 상승하면서 생활물가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