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소 "'혼술남녀' 박하선처럼 코믹스러운 캐릭터 해보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6월 방영될 사전 제작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까지 바쁜 한때를 보내고 있는 최윤소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 한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최윤소는 청초하고 사랑스러운 룩부터 우아하고 페미닌한 룩까지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6월쯤 방영될 사전 제작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 촬영은 마친 상태에요. 극 중에서는 김희선 언니의 조력자 같은 친한 동생으로 나와요. 속물과 욕망을 가진 여자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욕심 없고 착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한결같이 언니 곁에서 언니의 벗이 되어주는 캐릭터에요”라며 가장 먼저 방영 예정인 드라마 두 작품을 언급했다.

이어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에서 첫 도전인 악역인 만큼 악녀다워야 시청자분들도 재밌게 볼 수 있을 거라며 최대한 감정에 몰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겉으로 풍기는 이미지와는 달리 스스로를 시골 사람이라고 지칭한 그는 “시골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만 전주에서 왔어요. 학창시절을 전주에서 보냈죠. 친한 친구들은 다 전주 사람이에요. 그래서 TV에 제가 나오면 처음에는 오글거리고 이상하다고 엄청 놀렸어요. 대사 따라 하면서 장난치기도 했고요. 지금은 오히려 친구들이 더 대견해하고 작품 홍보도 해주고 그래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앞으로 어떤 캐릭터를 연기해보고 싶냐는 질문에는 “아직 코믹스럽거나 망가지는 캐릭터를 못해봐서 기회가 된다면 꼭 해보고 싶어요. ‘혼술남녀’에서 박하선씨가 했던 캐릭터도 괜찮을 것 같고 조금은 가볍고 유쾌한 역할을 해보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연애에 관해서는 “일을 계속하다 보니까 새로운 영역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날 기회가 적어요. 소연 언니처럼 동료와 일하다가 만날 수도 있는데 저는 기회가 별로 없었던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연애는 언제나, 늘 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