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능부터 디자인까지…스포츠 업계는 밑창 전쟁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포츠 업계에서 신발 밑창 경쟁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브랜드와 디자인만으로는 차별화가 어려워지자 밑창의 기능성을 극대화한 제품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선 것. 관련 업체들은 산악자전거 타이어, 스프링보드 등 지금까지 시도한 적 없었던 신소재를 밑창에 적용하거나 독특한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산악자전거 타이어, 스프링보드 등 신소재 활용 눈길

아웃도어 ‘살레와’는 타이어 브랜드 ‘미쉐린 타이어’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멀티 아웃도어 슈즈 ‘미쉐린 시리즈’ 8종을 대거 선보였다. 미쉐린 최고 기술인 산악자전거 타이어 기술을 신발 아웃솔에 적용시켜 고르지 못한 지형에 적응력이 뛰어나고, 접지력과 추진력이 우수한 것이 최대 강점이다. 또한, 보행 시 압력 감소를 도와주고 안정적인 발 각도를 유지시켜준다.
/사진=살레와

살레와 관계자는 “미쉐린 기술로 특수 제작된 산악자전거 타이어를 아웃솔에 그대로 적용해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의 조건을 구현했다”며 “경량성도 확보돼 하이킹은 물론 산악마라톤인 트레일 러닝, 그리고 헬스장의 트레이드 밀 위와 일상생활에서도 활용 가능하다”고 전했다.

데상트는 다이빙 점프 시 힘찬 도약을 돕는 스프링보드에 사용된 소재를 아웃솔에 적용시킨 러닝화 ‘블레이즈Z’를 출시했다. 뛰어난 쿠셔닝과 경량성은 발의 피로를 덜어준다. 또한 통풍성이 우수해 오랜 시간 쾌적하며, 측면의 패턴 설계는 발의 흔들림을 잡아줘 안정적이다. 무엇보다 발을 내딛는 순간 밀어주는 듯한 뛰어난 반발탄성으로 가벼운 조깅은 물론 장거리 마라톤, 스피드 러닝까지도 거뜬하다.

푸마의 ‘이그나이트 에보니트’는 독자 개발한 ‘에보니트’ 소재를 밑창에 적용시켜 발의 움직임에 따라 힘의 이동을 발 뒤쪽부터 앞쪽까지 분산시켜준다. 중창에는 V자 모양의 홈을 주어 유연성과 쿠셔닝, 반발력이 뛰어나다. 편안함 착용감으로 조깅이나 마라톤 같은 가벼운 러닝에 적합하다.

리복의 러닝화 ‘플로트라이드 런’은 초경량 쿠션인 ‘플로트라이드 폼’을 탑재시켰다. 이 소재는 균일한 셀 구조로 바닥의 압력을 분산시켜 발의 피로를 덜고 최적의 편안함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디자인으로 기능성 업, 스타일 더해

독특한 아웃솔의 디자인으로 차별화를 노린 업체들도 눈에 띈다. 아이더는 밑창의 10개 타공형 배출구로 내부의 더운 바람을 빠르게 배출시키도록 설계한 워킹화 ‘렉스 프로’를 선보였다. 앞 부분은 우수한 신축성과 통기성으로 부드러운 착용감을 주며, 바닥에 준 칼금은 미끄럼을 방지해 단거리 산행, 트레일 워킹에 유용하다. 또한 쿠션감을 높여 여행이나 나들이, 일상생활에서도 신기 좋다.
/사진=살레와
배수 기능이있는 아웃솔을 적용한 살레와의 ‘오즈(OSE)’는 물기 있는 바닥을 걸을 때 물이신발 내부로 역류하는 현상을 최소화해 쾌적한 환경을 유지한다. 뿐만 아니라, 발뒤꿈치 부분을 접을 수 있어 운동화와 뮬 슬리퍼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해 도심이나 여행지에서 유용하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알렉산더 왕과 세 번째 협업한 ‘드롭 3’의 ‘스케이트 슈즈’를 내놨다. 독특하게도 아웃솔에 삼색 고무 아웃솔을 적용시켰다. 일상생활에서 편하게 신고 다니기 걸맞은 트렌디한 제품이다. 갑피는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를 사용하였으며 앞 부분의 아디다스 로고는 타공 기법으로 심플하면서 세련된 멋을 살렸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