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급성장 성수동 상권, 신규 창업 ‘빨간불’… 임대료 급등으로 폐업률도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분당선 서울숲역 인근의 한 상가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서울숲과 뚝섬 일대 성수동 골목상권이 가파르게 성장 중인 가운데 이 지역 내 신규창업을 경계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수익형부동산정보업체 상가정보연구소가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 서비스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현재 성동구의 점포 증가율은 21.7%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았다.

특히 성수1가 1동의 점포 증가율은 52.2%에 달했다. 빠른 상권 활성화와 함께 일반주택을 상가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사례가 유행처럼 번진 결과다.

폐업신고율 등을 통해 산출한 ‘신규 창업 위험도’를 보면 성동구는 중랑구와 함께 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이는 급격한 상권 활성화에 따른 부작용으로 임대료 상승을 감당하지 못한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불과 2~3년 전만해도 별 주목을 받지 못했던 성수동 상권은 서울숲 주변으로 고급 주거단지가 들어서고 지식산업센터 등 대형 업무시설들이 자리를 잡으면서 상권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일부 맛집과 카페들이 입소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유명세를 타면서 창업 붐을 이끌었다.

반면 현재는 신규 진입장벽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기존 창업자들도 재계약시 대폭 오른 임대료를 걱정할 처지에 놓였다.

부쩍 늘어난 폐업 신고율이 이를 증명한다. 성수동 1가 1동의 폐업 신고율은 2015년 4분기 19.5%에서 2016년 4분기 23.5%로, 성수동 1가 2동은 10.6%에서 14.7%로, 성수동2가 1동은 11.1%에서 18.4%로 높아졌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달 이 일대에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업소 진출을 제한하는 내용의 ‘뚝섬 주변 지역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가결했다. 지역상권이 형성된 곳에 대기업이 진출해 임대료를 올리고 특색 있는 기존 상점들이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하지만 이런 시책만으로 기존 상점을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이 일대 상가 임대료와 권리금이 급등하면서 골목상권이라는 말이 무색한 럭셔리 상권으로 변모했기 때문.


실제 이 일대에는 최근 2년 새 임대료가 2~3배가량 오른 상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권리금 상승까지 감안하면 창업자들의 부담은 더 높아진 것으로 관측된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성수동 상권처럼 발달속도가 빠른 곳은 임대료 상승폭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임대료 상승에 따른 폐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수다”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원은 성수동 상권 자체의 한계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홍대·신촌 등 핫플레이스로 불리는 기존 활황 상권에 비해 유동인구, 상권 확장 가능성, 업종 다양성 등 여러 면에서 열세에 있기 때문이다.

그는 “결국 성수동 상권은 개성 있는 아이템과 마케팅을 통해 고객 유입을 노려야 하기 때문에 웬만한 경험과 노하우 없이 진입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