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배달음식주문앱 '요기요' 메인화면 개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번거로운 페이지 이동 없이 ‘요기요 레벨’, ‘보유 포인트’ 등 유용한 정보도 한 눈에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가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앱 메인화면을 개편했다.
이번 개편은 앱의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음식점 카테고리 외에도 ▲최근 주문내역 ▲보유 포인트 ▲요기요 레벨 등 다양한 정보를 페이지 이동 없이 메인화면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진행됐다.

개편된 앱에서는 음식 카테고리 아이콘의 크기를 축소해 다양한 메뉴를 한 번에 살펴보고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는 최대 6개까지 보이던 음식 카테고리가 최대 11개까지 노출돼 과거 하단에 노출됐던 ‘야식’ 등 특정 카테고리를 살펴보기 위해 화면을 내리지 않아도 된다.
▲ 배달음식 주문 앱 '요기요'가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앱 메인화면을 개편했다.(제공=요기요)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또한 로그인 여부와 관계 없이 최근 주문내역 3개가 노출돼 이전에 주문했던 음식점이 만족스러웠을 경우 간편하게 재주문이 가능하다. 재주문 버튼을 누르면 이전에 주문했던 메뉴가 그대로 주문표에 담겨 더욱 쉽고 빠른 주문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로그인 시에는 자신의 요기요 레벨과 보유 포인트 등 회원 정보도 별도의 페이지 이동 없이 살펴볼 수 있다. 특히 레벨업을 위해서는 몇 번의 주문이 필요한지와 30일 내 소멸 예정인 포인트도 함께 표시돼 소비자가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요기요 한성희 서비스부문 이사는 “스마트 디바이스의 디스플레이가 확대됨에 따라 한 화면에 보다 많은 정보를 담는 것이 가능해졌다는 점을 반영, 소비자가 번거로운 페이지 이동 없이도 유용한 정보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사용자의 앱 사용 빅데이터를 분석해 주문 경로를 최적화하는 등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