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식품업계로 번진 사드 보복… 3월 중국 수출 6%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산동성 쯔보 보산구 롯데마트에서 반한 시위하는 중국인. /사진=머니S DB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식품 수출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당국의 규제 강도가 세질 뿐 아니라 소비자들의 불매운동도 거세지고 있어서다.

4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으로의 식품 수출액은 8730만 달러로 작년 3월 9250만 달러에 비해 5.6% 감소했다. 지난달 전체 국가로의 식품 수출액은 8.9% 증가했지만 유독 중국 수출액만이 줄어들었다. 대중국 수출액은 1월에는 14.5% 감소했으나 2월에는 56.1% 뛰었다.

1~2월 대중국 수출액을 누계로 보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5% 증가했다. 그러나 1~3월 누계는 3월 수출 부진으로 7.4%로 증가율이 둔화했다. 3월까지 중국 수출 비중은 14.8%로 지난해 연간 수출 비중 17.0%보다 낮아졌다.

이 같은 현상에 식품업계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특히 식품은 상대적으로 유통기한이 짧아 통관 지연 등으로 인한 피해가 크고 소비대체 품목이 많은 만큼 타격이 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최근 업계 관계자와 수출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농식품부는 “대중수출 기업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겠다”면서 “수출관련 예산을 조정, 해외 진출 대형유통업체와 시장다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