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차기정부는 "유통산업의 마스터플랜 수립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7회 유통물류프랜차이즈 리더스포럼 열려

유통물류산업, 특히 프랜차이즈 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하는 등 긍정적 효과가 커 정부가 유통물류정책을 관장할 컨트롤타워를 통해 체계적으로 유통물류산업이 육성되어야 한다. 또 유통산업의 현실을 진단하며 각종 지원책, 특히 프랜차이즈 산업과 관련된 진흥 정책이 필요합니다.

지난 2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진행된 '제7차 유통물류프랜차이즈 리더스포럼'에서 포럼을 주최·주관한 한국유통물류정책학회 오세조 교수는 “차기정부는 유통한국의 기치를 내걸고 유통산업을 국가 주력 사업으로 확실히 하는 한편 복잡한 난맥상을 이루고 있는 유통과제들을 풀고 장단기 유통산업 정책의 마스터플랜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사진제공=한국프랜차이즈신문

연세대 경제학과 김정식 교수는 '유통물류산업이 왜 중요한가'라는 주제로 유통물류산업, 특히 프랜차이즈 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하는 등 긍정적 효과가 커 정부가 유통물류정책을 관장할 컨트롤타워를 통해 체계적으로 유통물류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세조 교수는 '유통산업의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유통산업의 현실을 진단하며 각종 지원책, 특히 프랜차이즈 산업과 관련된 진흥 정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포럼을 함께 주최한 한국경제학회 구정모 회장 및 한국정치학회 진영재 회장과 위성곤 의원, 이현재 의원, 채이배 의원 등 국회의원들 역시 차례로 축사 및 인사말을 통해 한국 유통물류 산업의 현안을 진단하고 향후 비전에 대한 소견을 밝혔다.

또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임영태 사무총장은 입법부와 행정부가 프랜차이즈 산업에 대한 시각을 변화시켜 주기를 당부했다.

임 총장은 “최근 프랜차이즈 산업은 많은 규제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라면서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포함된 가맹사업법 개정안이 올해 하반기 시행될 것으로 보이는 등 규제 일변도로 입법 정책이 이뤄지고 있는데, 부디 10년 가까이 잠자고 있는 가맹사업진흥법을 개정하는 등 규제책보다 진흥책을 세워 주길 입법부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 국민의당 채이배 의원 등 각 당의 정책 수립을 맡고 있는 국회의원들을 비롯한 정·관계 인사와 주요 유관 단체 관계자들, 업계 CEO 등 200여명의 내외 귀빈이 참석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