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치킨값 내린다"…또봉이통닭, BBQ 논란 속 '가격 인하 마케팅'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또봉이통닭/사진=또봉이통닭 인스타그램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치킨프랜차이즈 ‘또봉이통닭’이 치킨값 인하를 발표했다. 조류인플루엔자(AI)로 닭고깃값과 치킨값이 들썩이는 가운데 내린 선택이라 눈길을 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또봉이 통닭은 최근 닭고깃값 상승과 상관없이 오는 20일부터 전국 516개 가맹점의 치킨 메뉴 가격을 평균 5% 인하한다. 가격 인하는 2012년 3월 창립 이후 처음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표 메뉴인 양념통닭은 1만1000원에서 1만450원으로 내리고, 파닭(1만2000원→1만1400원), 간장마늘통닭(1만2000원→1만1400원), 안심텐더(1만2000원→1만1400원), 맵닭(1만3000원-1만2350원), 갈비통닭(1만3000원→1만2350원) 등 모든 메뉴를 5% 내린다. 다만 ‘반값 치킨’으로 인기가 높은 또봉이통닭(8900원)은 가격을 유지한다.

또봉이통닭 측은 가격 인하 결정에 대해 "서민 물가 안정 치원"이라며 "연간 계약을 통해 닭고기를 공급받기 때문에 최근 AI로 인한 원재료값 상승은 치킨값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20년전통의 치킨브랜드인 '에디슨 치킨앤버거'의 경우는 치킨 전메뉴를 테이크아웃 포장으로 구매시 3천원을 할인해 주고 있다.


이는 최근 업계 1위 BBQ가 치킨값 인상을 발표한 배경을 의식한 것이라는 게 공통된 시각이다. BBQ는 원재료값과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들어 오는 20일부터 모든 메뉴의 가격을 약 10% 인상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압력과 여론 악화로 인상을 잠정 보류키로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또봉이통닭의 가격 인하는 논란이 된 BBQ를 의식해 빠르게 소비자들의 환심을 사려는 일종의 가격 인하 마케팅으로 보인다"며 "이번 기회로 광고가 됨과 동시에 기업 이미지도 상승시키고, 매출도 오르는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