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교촌치킨, 가맹점 교육 시스템 ‘아띠’ 제도 만족도 높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전국 가맹점 품질 향상을 위해 찾아가는 교육시스템인 ‘아띠’ 제도 활성화에 적극 나섰다.

‘아띠’는 순 우리말로 친구라는 의미로 본사가 직접 가맹점 현장에 인력을 투입해 진행하는 교촌의 대표적 상생 프로그램이다. 본사와 가맹점과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제품 품질 상향평준화를 꾀하며, 가맹점의 애로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경영에 반영하기 위한 제도이다.

지난해 11월 처음 도입돼 2월 현재 전체 가맹점의 약 28%에 해당하는 전국 282개 가맹점에 대한 현장 교육을 마쳤다. 교촌은 가맹점 현장교육 본사 파견 및 지원 인력을 증대해 상반기 내 전체 가맹점으로 확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교육 시스템 안착을 위해 전국 각 지사의 담당 슈퍼바이저에 전문 역량 강화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아띠 제도는 현장 맞춤형 교육으로 가맹점주가 신청하면 원하는 시간에 맞춰 본사 교육 담당 직원 및 R&D센터 조리 전문가가 직접 가맹점에 방문해 진행된다. 교육은 표준 조리 이론 교육부터 조리 실습 등 제품 품질에 집중해 구성했다. 또한 주방 및 장비 위생관리, 안전교육 등 원활한 가맹점 운영을 위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미 아띠 제도를 경험한 가맹점에서는 “소스 도포에 대한 중요성 및 방법에 대해 알 수 있어 만족했다”, “정기적인 아띠 교육을 받기를 원한다” 등의 의견으로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교촌에프앤비㈜ 개발교육팀 아띠 교육 관계자는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직접 가맹점을 찾아 현장 상황에 맞춰 현실성 있는 교육을 진행하다 보니 아띠 제도에 대한 점주 분들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며 “시범운영을 거쳐 보다 체계적인 형태의 제도로 완성한 만큼 앞으로 교촌을 대표하는 상생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띠 제도라는 큰 틀 안에서 가맹점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다양한 부가적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