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설빙, ‘맛’으로 미식가 이끄는 후쿠오카 ‘공략’ 나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리안 디저트 카페 (주)설빙(대표 정선희)이 일본 후쿠오카 텐진에 2호 매장인 '설빙 텐진점'을 오픈했다.

설빙 일본 2호점이 들어서는 후쿠오카는 큐슈 지방의 경제를 선도하고 있는 대도시로, 일본 6위의 높은 인구밀집도를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후쿠오카는 하카타식 돈코츠 라멘, 모츠나베 등 명물 요리의 원조지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도 후쿠오카 대표 치즈케이크 브랜드가 백화점에서 인기를 얻는 등 수많은 미식가를 이끌고 있다.

특히 ‘설빙 텐진점’은 후쿠오카 최대의 번화가이자 상업직접지구인 텐진에 자리 잡았다. 텐진 시내에서 유명 편집샵과 함께 독자적인 브랜딩에 성공한 쇼핑몰인 ‘비오로(VIORO)’ 지하 2층에 위치하며, 총 70석의 규모를 갖췄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비오로’는 1일 약 40만명 정도의 통행량을 자랑하는 큐슈 최대의 지하도와 이어져 있어 고객 집객력이 뛰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설빙 관계자는 “일본 첫 매장인 하라주쿠점의 큰 인기에 힘입어 한국과 거리적으로 가깝고 온난한 기후가 이어지는 후쿠오카 텐진에 2호점을 결정하게 되었다”며 “한국 디저트의 세계화라는 비전 실현에 힘쓰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설빙은 최근 한류의 바람이 거세지고 있는 중동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미국, 호주 등 10여 개 국가 진출을 위한 조율을 하고 있다. 16개국 진출을 목표로 하는 설빙의 세계화가 더욱 구체화될 전망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