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소비자물가 2.0% 상승… 4년3개월만에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4년3개월만에 처음으로 2%대에 올라섰다. 체감물가를 설명하는 생활물가지수도 4월11개월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1월 소비자물가동향'에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2% 상승한 102.4(2015년=100)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10월 2.1%를 기록한 이후 최대치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와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도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1.7% 올랐다.

특히 체감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4% 상승했다. 2012년 2월(2.5%) 이후 최대치다. 

계절별 가격변동이 큰 품목으로 구성된 신선식품지수는 지난달 전년동월대비 12%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9월부터 두자릿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계란 가격이 가파르게 올랐다. 지난달 계란값은 전년동월대비 61.9% 치솟았다. 김장채소인 배추(78.8%)와 무(113%)의 가격도 급등했다. 당근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5.3% 올랐다. 반면 쌀(-12.5%)과 양파(-26.8%), 상추(-27.4%) 등의 가격은 감소세를 보였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